Go to Contents Go to Navigation
General

Workers Fight the Biting Cold for Livelihood

16:00 January 21, 2016 replay time01:36

Watch Next

[Anchor]


A cold snap in Seoul has been continuing for days as the temperature with wind chill factors drops to twenty degrees below zero.

In this extreme cold, there are people who must continue working outdoors.

Park Hyun-woo has more.

[Reporter]

<Recording> “Your order is being processed.”

As the order is received, Kang Dae-hoon, an employee at a delivery company, starts to dress in layers and layers of clothing.

He dresses in more layers than usual as he prepares for the frigid weather outdoors.

Despite the many layers, in weather with wind chill temperatures of about twenty degrees below zero, the head wind on a motorcycle is piercing.

<Kang Dae-hoon / Employee at Delivery Company> “The weather got cold suddenly. I am wearing two layers of pants and two parkas, but the wind still creeps in. My face feels as if it is being cut. It is so cold.”

There also are people who have to enter freezers, which are even colder than the outside.

Kim Bong-gyu, who supplies ice to vendors, travels to the market with a load of ice in the cold weather.

<Recording> “Ice, ice.”

Mr. Kim’s shouting imbues the frozen market with some energy.

Even in this weather where visible steam comes out of the mouth, vendors are carrying on with their businesses.

The police are also working in the cold.

Due to internal policies, field service is reduced in cold weather like this. However, in places like foreign embassies, where a police force has to be always present, policemen are on guard twenty-four hours.

<Officer Kim Hyun-seong / Conscripted Police> “The weather is cold, but we are on duty to maintain social order.”


Even in the worst cold wave, the workplace remains hot as ever.

Park Hyun-woo reporting for Yonhap News TV.

Yonhap News TV: 02-398-4409 (Report) 4441 (Inquiry on article), yjebo@yna.co.kr

혹한에도 뜨거운 생업현장…추위에 맞서는 사람들


[앵커]


서울의 체감온도가 영하 20도 가까이 내려가는 등 연일 한파가 이어지고 있는데요.

문밖을 나서기도 꺼려지는 추위에 야외에서 근무하는 분들은 어떨까요.

박현우 기자가 만나 봤습니다.

[기자]

<현장음> "주문이 접수됐습니다."

주문이 접수되자 옷을 껴입기 시작하는 배달 대행업체 직원 강대훈 씨.

칼바람이 파고드는 바깥 날씨에 대비해 평소보다 옷을 더 단단히 챙겨 입습니다.

껴입는다고 껴입었지만, 체감온도가 영하 20도를 오르내리는 날씨에 오토바이 위에서 맞는 맞바람은 살을 에는 것처럼 날카롭습니다.

<강대훈 / 배달 대행업체 직원> "날씨가 갑자기 추워져서 바지도 두 겹이나 입고 패딩도 두 겹이나 입었는데 그래도 바람이 다 들어와서 얼굴이 찢어질 거 같아요. 너무 추워요."

바깥 날씨보다 더 추운 냉동고를 매일 들락거려야 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상인들에게 얼음을 공급하는 김봉규 씨는 추운 날씨에도 얼음을 한가득 싣고 시장을 누빕니다.

<현장음> "얼음이요, 얼음."

김 씨의 외침은 추위로 얼어붙은 시장에 활기를 불어넣습니다.

입김이 날 정도로 추운 날씨에도 상인들은 아랑곳하지 않고 생업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춥기는 경찰관도 마찬가지입니다.

내부 방침에 따라 지금처럼 추울 때는 야외 근무를 가급적 서지 않지만 경력이 상주해야 하는 외국 대사관 앞 등에는 경찰관들이 24시간 경계 근무를 서고 있습니다.

<김현성 수경 / 의무경찰> "날씨가 춥긴 하지만 사회질서 유지라는 사명감을 가지고 근무하고 있습니다."


최악의 한파에도 생업 현장의 뜨거운 열기는 식지 않았습니다.

연합뉴스TV 박현우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yjebo@yna.co.kr

HOME TOP
Send Feedback
How can we improve?
Thanks for your feed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