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Go to Navigation
General

Dinosaurs Meet Light at Goseong Dinosaur Expo <South Gyeongsang Province>

15:43 March 04, 2016 replay time01:52

Watch Next

[Saeng Saeng Network]


[Anchor]

Korea’s one and only expo on dinosaurs, the Goseong Dinosaur Expo, is opening on April 1.

This year, dinosaurs and lights were combined, allowing nighttime viewing.

Lee Jung-hun has more.

[Reporter]

A line of trailers carrying a huge dinosaur replica is driving down the highway.

Life-size dinosaur replicas, including the tyrannosaurus, the king of dinosaurs; the horned triceratops; and a dinosaur skull, were brought back to the Goseong Expo Hall after an exhibition in the metropolitan areas.

These dinosaurs, having departed the KINTEX exhibition hall in Ilsan the day before, arrived in the Expo exhibition halls after traveling hundreds of kilometers, and immediately turn the venue back to 100 million years ago.

<Lee Jeong-gon / Vice Governor of Goseong> “Thirty days before the Expo, we took about twenty pieces to open an exhibition in the metropolitan area. We planned for such a project so that as they were returned, the dinosaur Expo could be promoted and hope for a successful event.”

The Goseong Dinosaur Expo this year combines light with children’s favorite dinosaurs so that the exhibition can be viewed at night as well.

Experts from Zigong, Sichuan, China, a region famous for dinosaur fossils, came to install various dinosaur lantern lights throughout the venue or float them on the ocean.

The creation of a life-size dinosaur lantern, the first of its kind in Korea, is well under way.

In addition, light is shone on spaces like the outer walls of the exhibition venue to bring dinosaurs back to life.

<Bin Young-ho / Secretary-General at Dinosaur Expo Organizing Committee> “The 2016 Dinosaur Expo was developed to include dinosaurs, which children love, and light, which families and couples enjoy. We plan to extend the hours until 10PM to allow nighttime viewing.”

Expectations are heightening as to what the dinosaur world created with light will look like at the Goseong Dinosaur Expo.

Lee Jung-hun reporting for Yonhap News.

Yonhap News TV: 02-398-4409 (Report) 4441 (Inquiry on article), KakaoTalk/LINE jebo23

공룡과 빛이 만난다…고성 공룡엑스포 <경남>
[생생 네트워크]

[앵커]

공룡을 테마로 한 국내 유일의 엑스포인 경남 고성 공룡엑스포가 다음 달 1일 개막합니다.

올해는 공룡과 빛을 결합했는데 한밤중에도 즐길 수 있다고 합니다.

이정훈 기자입니다.

[기자]

커다란 공룡 모형을 실은 트레일러가 꼬리를 물고 고속도로를 달립니다.

공룡의 제왕 티라노사우루스, 뿔 달린 트리케라톱스, 공룡 머리뼈 등 실물크기 공룡 모형들이 수도권 전시를 끝내고 고성 공룡엑스포 행사장으로 돌아왔습니다.

전날 경기도 일산 킨텍스 전시장을 출발해 수백 ㎞를 달려 도착한 공룡들은 엑스포 행사장을 1억 년 전으로 되돌려놓습니다.

<이정곤 / 고성군 부군수> "D-30일을 기해서 수도권 특별전을 공룡 20여 점을 가지고 계획했었는데 그 공룡들을 귀환시키면서 공룡 엑스포를 알리고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하려고 이런 프로젝트를 계획했습니다."

올해 고성 공룡엑스포는 어린이들이 좋아하는 공룡에 빛을 결합해 야간에도 즐길 수 있는 점이 특징입니다.

공룡 화석지로 유명한 중국 쓰촨성 쯔궁시에서 온 전문가들이 트리케라톱스 등의 다양한 공룡 유등을 만들어 행사장에 설치하거나 바다에 띄웁니다.

국내에 처음 등장하는 공룡 실물 크기 유등 제작이 한창입니다.

이밖에 행사장 건물 외벽 등 공간에 빛을 쏘아 공룡을 되살립니다.

<빈영호 / 공룡엑스포 조직위 사무국장> "이번 2016년 공룡엑스포는 공룡은 어린이들이 좋아하지만, 빛은 가족, 연인 어른들이 좋아하는 콘텐츠로 개발해서 밤 10시까지 야간개장을 할 계획입니다."

빛과 결합한 올해 고성 공룡엑스포가 연출하는 공룡세상이 어떤 모습일지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연합뉴스 이정훈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HOME TOP
Send Feedback
How can we improve?
Thanks for your feed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