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Go to Navigation
General

Wednesday Rally at Japanese Embassy in U.S.

16:01 March 11, 2016 replay time02:07

Watch Next

[Anchor]

In front of the Japanese Embassy in Washington D.C., U.S., a Wednesday rally for the resolution of the comfort women issue was held.

The protestors urged the Japanese government to take actions to heal the scars of the victims, who have lived their entire lives in pain.

Kim Beom-hyun has more from Washington D.C.

[Reporter]

The 1,221st Wednesday rally, held at the Japanese Embassy in Washington D.C., included colorful pieces of cloth.

Named the One Heart Quilt, these pieces of cloth covered Gil Won-ok, a former comfort woman, and other participants.

This was an event held in hopes that the scarred souls of the grandmothers who still live in pain would heal throught the cloth made with love from many people.

Although the governments of South Korea and Japan signed an agreement on the comfort women issue last December, the victims are far from being healed.

What the victims want the most, along with Gil who participated in the Wednesday rally in Washington D.C., is an apology from Japan.

<Gil Won-ok / Former Comfort Woman> “A human being knows to apologize when he has sinned. So (the Japanese government) must apologize….”

The Korea Council for Women Drafted for Military Sexual Slavery by Japan delivered a letter of protest to the Japanese Embassy. The letter called for the Japanese government to acknowledge their legal liability in the comfort women issue, and to apologize.

This was the second Wednesday rally held in front of the Japanese Embassy in Washington D.C., after one held last July.


In the meantime, Lee Yong-su, another former comfort woman, is visiting New York. At the press conference held in the Holocaust Center of Queensborough Community College, she criticized the Korea-Japan agreement, and urged for an official apology and compensation from Japan.


Kim Beom-hyun reporting for Yonhap News TV from Washington D.C.

Yonhap News TV: 02-398-4409 (Report) 4441 (Inquiry on article), KakaoTalk/LINE jebo23

주미 일본대사관 앞 '수요시위'…"상처 치유해야"

[앵커]

미국 워싱턴DC에 위치한 주미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수요시위'가 열렸습니다.

평생을 고통 속에 살아온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상처를 치유하는데 일본 정부가 적극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워싱턴에서 김범현 특파원입니다.

[기자]

미국 워싱턴DC 주미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1221번째 수요시위에는 형형색색의 대형 천 조각보가 등장했습니다.

'원 하트 퀼트', 즉 하나의 마음이라는 이름이 붙은 이 조각보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길원옥 할머니와 참석자들을 덮었습니다.

아직도 고통받는 위안부 할머니들과 억울한 영혼이, 많은 사람의 손길이 담긴 천 조각보 안에서 치유되기를 염원하는 뜻에서 펼쳐진 행사입니다.

한국과 일본 정부가 지난해 12월, 위안부 문제에 합의했지만, 정작 위안부 피해자인 할머니들은 치유를 받지 못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주미 일본대사관 앞 수요시위에 참석한 길 할머니를 비롯해 위안부 피해자들이 바라는 가장 좋은 치유는 다름아닌 일본의 사죄.

<길원옥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죄를 짓더라도 죄를 지으면 즉시 잘못했다고 사죄할 줄 아는 게 사람이니까 (일본 정부가) 사과하고…"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측은 "일본 정부가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법적 책임을 인정하고 사과하라"는 내용의 항의서한을 주미 일본대사관측에 전달했습니다.

주미 일본대사관 앞에서 수요시위가 열리기는 지난해 7월에 이어 이번이 두번째입니다.


한편,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는 뉴욕 퀸스보로 커뮤니티대학내 홀로코스트센터에서 가진 간담회에서 한·일 양국 정부의 위안부 합의를 비판하고, 일본 정부의 공식 사과와 배상을 촉구했습니다.


워싱턴에서 연합뉴스TV 김범현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HOME TOP
Send Feedback
How can we improve?
Thanks for your feed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