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Go to Navigation
General

Yeouido Spring Flower Festival Opens

16:12 April 05, 2016 replay time01:33

Watch Next

[Anchor]


The wave of spring flowers that began in the south has landed in the metropolitan area as well.

Yesterday, Seoul’s most representative Yeouido Spring Flower Festival started.

Lee So-young has more.

[Reporter]


Visitors are walking through a cherry blossom tunnel along the river.

Although it is a weekday, these people hasten their pace to enjoy the festival.

On the first day of the Yeouido Spring Flower Festival, Seoul's representative spring festival, many people came out to enjoy the refreshing spring day.

The spring flowers bloomed in the warm weather with a soft spring breeze.

A variety of performances were also prepared, and among families, friends and lovers, no other festival could be better.


<Lee Seung-won, Jeong Gwon-young, Lee Ye-suh / Guro-gu, Seoul> “We have had a hectic day, and just got some time off, so we came out with family to enjoy the spring breeze and flowers. The weather is gorgeous and the festival has been so well-planned that we are having a great time.”

Even after sunset, local citizens continued to arrive.

Daytime flowers under the sunlight are beautiful, but cherry blossoms at night, shining under soft lights, are also breathtaking.

<Hong Sung-pyo, Lee Seung-hee / Gunpo-si, Gyeonggi Province> “We came because it was close to our office. Unlike the daytime, the ambiance is better at night thanks to the colorful lights.”

The Yeouido Festival lasts until April 10, during which passage of vehicles will be limited in the 1.7km section of Yeouiseo-ro.

Lee So-young reporting for Yonhap News TV.


Yonhap News TV: 02-398-4409 (Report) 4441 (Inquiry on article), KakaoTalk/LINE jebo23

서울도 꽃 물결 '넘실'…여의도 봄꽃축제 개막

[앵커]


남쪽에서 시작된 봄꽃의 물결이 어느새 수도권까지 북상했습니다.

서울을 대표하는 여의도 봄꽃 축제도 어제 막을 열었는데요.

지천으로 피어난 꽃의 향연을 이소영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강변을 따라 이어진 벚꽃 터널 사이를 거니는 사람들.

평일이지만 발걸음을 재촉해 축제를 즐기러 온 나들이객들입니다.

서울의 대표적인 봄 축제인 여의도 봄꽃 축제의 첫날, 수많은 시민들이 방문해 싱그러운 봄날을 만끽했습니다.

봄바람이 살랑거리는 따뜻한 날씨에 흐드러지게 핀 봄꽃들.

다채롭게 준비된 공연에 사랑하는 가족과 친구, 연인과 함께라면 그 어떤 축제도 부럽지 않습니다.


<이승원ㆍ정권영ㆍ이예서 / 서울 구로구> "바쁜 하루를 지내다가 좀 여유가 생겨서 가족들과 함께 바람도 쐬고 꽃도 보려고 나왔습니다. 너무 날씨도 좋고, 또 이렇게 준비도 잘 해주셔가지고 너무너무 행복한 시간 보내고 있습니다."

날이 어두워진 뒤에도 시민들의 발걸음은 끊이지 않습니다.

햇볕을 머금은 한낮의 꽃도 좋지만 은은한 조명 아래 빛나는 밤 벚꽃도 일품입니다.

<홍성표ㆍ이승희 / 경기도 군포시> "회사 근처라 나와봤는데 낮이랑 또 다르게 밤에 오니까 여러가지 색깔의 조명들이 켜져 있어서 더 분위기가 좋은 것 같아요."

여의도 봄꽃 축제는 오는 10일까지 이어지며 이 기간 여의서로 1.7km 구간 등에서는 차량 통행이 금지됩니다.

연합뉴스TV 이소영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HOME TOP
Send Feedback
How can we improve?
Thanks for your feed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