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Go to Navigation
General

New York Times Highlights Jjajangmyeon

16:14 April 05, 2016 replay time01:49

Watch Next

[Anchor]

The New York Times published an article highlighting one of the favorite dishes of Koreans, jjajangmyeon.

They published the article as Black Day, a holiday falling on April 14 during which people eat jjajangmyeon, approaches, and the author writes that, like the Korean people, he could not forget the first jjajangmyeon he ever had.

Producer Kim Bo-na has more.

[Reporter]

The New York Times printed a feature article in their Sunday issue. The article introduces jjajangmyeon, saying,“In Korea, with regards to dating, besides Valentine’s Day on February 14, there is Black Day, on April 14.”

The culture reporter writes that jjajangmyeon is “one of Korea's great comfort foods,”and that Black Day is widely believed to be a day on which "those unencumbered by dates or romance are meant to gather in their sharpest, blackest outfits and eat” jjajangmyeon, but “few actually do.”

He adds that the day is celebrated because jjajangmyeon is a “comfort food of the first order, as pleasing as takeout pizza.”

After explaining that Korean people tend to think of their first jjajangmyeon as the ideal taste of jjajangmyeon, he confesses that he himself, accompanied by his Korean peers, had his first jjajangmyeon and tangsuyuk at a Korean-Chinese restaurant in Manhattan, New York, and has not forgotten that taste ever since.

He also writes that though Koreans enjoy jjajangmyeon, it is rarely cooked at home, which is another similarity with how Americans consume pizza, often delivered to people's houses.

After introducing the origin and recipe of jjajangmyeon, he writes that enough sauce is needed “so that the noodles are fully blacked out,”and offers a piece of advice that“you do not want so much that it looks like a tar pit when you are done.”

Kim Bo-na reporting for Yonhap News TV.


Yonhap News TV: 02-398-4409 (Report) 4441 (Inquiry on article), KakaoTalk/LINE jebo23

뉴욕타임스 '한국 국민음식' 짜장면 집중조명

[앵커]

미국 뉴욕타임스가 한국의 '국민 음식'인 짜장면을 집중 조명했습니다.

오는 14일 짜장면을 먹는 이른바 '블랙 데이'를 앞두고 기사를 실은 것인데, 해당 기자는 한국인들처럼 자신도 처음 먹었던 짜장면의 맛을 잊을 수가 없다고 했습니다.

김보나 PD입니다.

[리포터]

미국의 뉴욕타임스가 "한국에서는 연애와 관련해 2월14일 밸런타인 데이 외에도 4월 14일 '블랙 데이'가 있다"며 일요판 매거진면에 짜장면을 소개하는 특집기사를 실었습니다.

문화 담당기자는 짜장면이 한국의 '국민 음식'이라며 "블랙 데이는 애인 없는 사람들이 검은옷을 빼입고 만나 짜장면을 먹는 날로 알려졌지만 실제로 그렇게 하는 이는 드물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짜장면은 미국의 피자처럼 간편하게 즉석에서 시켜 먹을 수 있는 음식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기자는 한국인들은 저마다 어릴 때 처음 먹었던 '추억의 그 맛'을 이상적인 짜장면으로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고 전한 뒤

자신 역시 뉴욕 맨해튼의 한국식 중국음식점에서 한국인 친구 손에 이끌려 처음 맛본 '짜장면과 탕수육'의 맛을 잊지 못한다고 고백했습니다.

기자는 한국인들이 짜장면을 즐겨 먹지만 집에서 만들어 먹는 경우는 그보다 적으며 이 역시 미국인이 배달시켜 먹는 피자와 비슷한 면이 있다고 비교했습니다.

기자는 짜장면의 유래와 조리법 등을 소개한 뒤 "짜장 소스를 충분히 부어야 면을 완전히 검게 비빌 수 있다"며 "다만 너무 욕심을 부리면 아스팔트 구덩이처럼 보일 수도 있다"는 조언도 건넸습니다.

연합뉴스TV 김보나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HOME TOP
Send Feedback
How can we improve?
Thanks for your feed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