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Go to Navigation
General

Hanbok Makes a Comeback in Gamcheon Culture Village <Busan>

16:40 April 06, 2016 replay time01:38

Watch Next

[Saeng Saeng Network]


[Anchor]

Gamcheon Culture Village is a tourist destination in Busan, famous for its unique tiers of terraced houses along the mountain slopes.

Recently, it has become a trend among the younger generation to dress in hanbok and tour this village.

Cha Geun-ho has more on this new trend of sightseeing in Gamcheon Culture Village.

[Reporter]


Girls wearing hanbok pose for a picture.

Seeing each other dressed in colorful clothes for the first time, they laugh and endlessly push the shutter to preserve this moment in pictures.

<Jeong Hye-jin / Goyang-si, Gyeonggi Province> “Many foreigners recognized us. They asked us for a photo, so we felt good and it was a lot of fun.”

<Gwon Ah-young / Daeyeon-dong, Nam-gu, Busan> “Wearing hanbok again makes my heart flutter and I think it is so pretty.”


A hanbok fashion whirlwind is sweeping across Gamcheon Culture Village.

This change that came about after a group of local youth who love hanbok opened a hanbok rental store here last month.

They held a hanbok promotion event every year in different tourist destinations in Busan, and now have opened a rental store in Gamcheon Culture Village.


<Kim Hyun-jin / Head of Planning Committee for Busan Hanbok Day> “We were surprised at our neighbor country Japan, and how the young people there wore yukata or kimono, created a culture, and held festivals. We wanted to take the contents of hanbok and help the young people in our country become closer with it, whether through festivals or daily fashion.”

The proceeds they collect by renting hanbok will be used to hold other hanbok events.

Cha Geun-ho reporting for Yonhap News.

Yonhap News TV: 02-398-4409 (Report) 4441 (Inquiry on article), KakaoTalk/LINE jebo23

감천문화마을에 '한복패션' 바람 <부산>
[생생 네트워크]

[앵커]

산비탈을 따라난 계단식 집들이 이색적인 풍경을 만들어내는 부산의 관광지 감천문화마을.

최근 젊은층 사이에서 한복을 입고 이곳을 둘러보는게 유행으로 자리를 잡고 있습니다.

감천문화마을의 신 관광풍속도를 차근호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한복을 입은 여성들이 발랄한 포즈를 취합니다.

색동저고리를 입은 서로의 낯선 모습에 웃음을 터트리고, 이 순간을 카메라에 담으려고 연방 셔터를 누릅니다.

<정혜진 / 경기도 고양시> "외국인분들이 많이 알아보시더라고요 그래서 저희한테 사진도 같이 찍자고 하니까 기분 좋고 재미있었던 것 같습니다."

<권아영 / 부산시 남구 대연동> "한복 다시 입어보니까 너무 설레고 예쁜 것 같아요."


감천문화마을에 '한복 패션' 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지난달 한복을 사랑하는 지역의 청년들이 이곳에 한복대여점을 차리면서 시작된 변화입니다.

매년 부산 관광명소에서 한복알리기 행사를 여는 이들이 감천문화마을에도 대여점을 차렸습니다.


<김현진 / 부산한복데이 기획단 단장> "가까운 일본을 보고 젊은 친구들이 유카타나 기모노를 입고 문화를 만들고 축제를 만들어가는 모습을 보고 굉장히 큰 놀라움을 가졌습니다. 우리나라 청년들도 한복이라는 콘텐츠를 가지고 축제든 데일리룩이든 친숙하게 가까이 우리가 접근할수 있도록 하기위해서…"

한복을 대여하며 받는 소정의 수익금은 다른 한복행사를 하는데 쓰일 예정입니다.

연합뉴스 차근호 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HOME TOP
Send Feedback
How can we improve?
Thanks for your feed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