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Go to Navigation
General

“Descendants of the Sun” Enchants Africa

16:26 April 07, 2016 replay time02:11

Watch Next

[Anchor]

Recently, the drama "Descendants of the Sun”has become incredibly popular.

So much so that it is also enchanting a country on the other side of the planet, Ethiopia.

Kim Soo-jin has more on the Ethiopian youth's love for Korean culture.

[Reporter]


A group of girls gather around a laptop, very focused on the monitor.

They are watching“Descendants of the Sun,”a new popular TV drama from Korea.

They say that they have not missed a single episode from the start.

Their love for K-culture, or Korean culture, goes beyond this.

They formed a K-Pop society named“Crystal Five,”and an important daily task of theirs includes practicing the songs and dances of Korean idol groups.

They have even won many trophies in different contests.

<Crystal Five / K-Pop Society> “We love K-entertainment because it is the best and so much fun. Korean actors are so pretty and handsome.”

The local youth's love for Korean culture is not a new phenomenon.

Kedir Nuredin has been managing a Korean fan club on Facebook for the past seven years.

Currently, there are about 12,000 members.

<Kedir Nuredin> “I created this group to organize a big event and let Koreans know too, and to interact with the Korean media.”

Their interest in Korean culture naturally leads to the Korean language.

<Meron Semachu / Assistant at Korean Language class in Addis Ababa University> “Naengmyeon, shall we eat nangmyeon as well?”

The capacity of the Korean language class the university offers is about eighty students, but every time, about 200 people apply.

The young people of Ethiopia say that they like the dramas and songs of Korea because it deals with family, love and friendship.

It looks like their love for“K-culture”will sustain for a while longer.

Kim Soo-jin reporting for Yonhap News from Addis Ababa.


Yonhap News TV: 02-398-4409 (Report) 4441 (Inquiry on article), KakaoTalk/LINE jebo23

아프리카까지 달군 '태양의 후예'…"사랑해요 한국"

[앵커]

요즘 드라마 '태양의 후예'가 말 그대로 폭발적 인기를 얻고 있는 데요.

지구 반대편 에티오피아마저 뜨겁게 달구고 있다고 합니다.

에티오피아 젊은이들의 한국문화 사랑을…

김수진 특파원이 전해왔습니다.

[기자]


옹기종기 모여 앉아 노트북컴퓨터 모니터를 뚫어져라 쳐다보는 소녀들.

한국에서 한창 인기를 끌고 있는 드라마 '태양의 후예'를 보고있는 것입니다.

드라마가 시작한 뒤 단 한 회도 놓치지 않았다는 소녀들.

이들의 한국문화, K-컬처 사랑은 여기서 그치지 않습니다.

K팝 동아리 '크리스탈 파이브'를 결성해 한국 아이돌의 최신 노래와 안무를 연습하는 것이 중요한 일과 중 하나입니다.

각종 경연대회에서 여러 차례 우승 트로피를 거머쥐기도 했습니다.

<크리스탈 파이브 / K팝 동아리> "K 엔터테인먼트 왜 좋아하느냐면 너무 최고이고 재미있어요. 한국 배우 너무 예쁘고 잘생겼어요."

이곳 젊은이들의 한국 문화 사랑은 어제 오늘 일이 아닙니다.

케디르 누레딘은 7년 전부터 페이스북에 한국 팬클럽을 만들어 운영하고 있습니다.

현재 회원 수만 1만2천여명.

<케디르 누레딘> "큰 행사 준비해서 한국 분들에게도 알려주고 한국에서 오는 미디어들, 문화 교류 하려고 만든 단체에요."

한국 문화에 대한 관심은 자연스레 한국어로 이어집니다.

<메론 세마츄 / 아디스아바바 대학 한국어 강의 조교> "냉면도, 냉면도 먹을까요?"

아디스아바바 대학의 한국어 교실은 정원이 80여명이지만 모집할 때마다 200명 가까이 몰립니다.

한국 드라마와 노래가 가족의 정과 사랑, 우정을 다뤄서 좋아한다는 에티오피아 젊은이들.

'K 컬처' 사랑은 좀처럼 식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디스아바바에서 연합뉴스 김수진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HOME TOP
Send Feedback
How can we improve?
Thanks for your feed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