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Go to Navigation
General

Government Plans to Reduce National Sugar Intake

15:56 April 08, 2016 replay time01:55

Watch Next

[Yonhap News 20]

[Anchor]

The Korean government has declared a war against sugar, considered the biggest culprit of many chronic diseases like obesity and diabetes.

This is because though Koreans' sugar intake is less than what is recommended by the World Health Organization, it is rapidly increasing, especially among the younger generation.

Noh Eun-ji has more.

[Reporter]

In 2013, a Korean person consumed 44.7 grams of sugar daily through processed foods.

This amounts to about 8.9 percent of total daily calorie intake.

This percentage has been increasing rapidly every year, from 7.6 percent in 2010. For those younger than 30, it has already surpassed 10 percent.

The government has revealed that by 2020 it plans to manage the national sugar intake coming from processed foods, such as beverages, pastries and cookies, to within 10 percent of daily calories.

For an adult consuming a total of 2,000 ㎉ a day, this is equivalent to less than 17 3g sugar cubes.

<Son Moon-gi / Ministry of Food and Drug Safety> “When you take into consideration the costs of treating obesity and losses such as the subsequent opportunity costs, a social cost of 6.8 trillion won is incurred annually. Therefore, it is imperative that we systematically manage the public's sugar intake at an appropriate level.”

To this end, cereal and processed cocoa goods will become subject to mandatory nutrient labeling beginning next year, and dressings, sauce and processed fruits and vegetables will also need to label their nutritional information.

For desserts sold in cafes and drinks from vending machines, the relevant companies will be incentivized to voluntarily label information on sugar.

In addition, installing coffee vending machines in schools will be prohibited, and in stores in areas around schools and private tutoring institutions, small drinks will be primarily sold.

Also, it was decided that technology and menus that reduce sugar in foodstuff, households, and restaurants should be more actively developed.

Noh Eun-ji reporting for Yonhap News TV.

Yonhap News TV: 02-398-4409 (Report) 4441 (Inquiry on article), KakaoTalk/LINE jebo23

'설탕을 줄여라'…정부, 하루 각설탕 16.7개 이하 목표
[연합뉴스20]


[앵커]

정부가 비만과 당뇨 같은 만성질환의 주범으로 꼽히는 설탕과의 전쟁에 나섰습니다.

우리 국민의 당 섭취량은 아직 세계보건기구의 권고 기준보다는 낮지만, 젊은 층을 중심으로 빠르게 늘고 있기 때문입니다.

노은지 기자입니다.

[기자]

2013년 기준 한국인이 하루에 가공식품으로 섭취하는 당류는 44.7g.

총 열량의 8.9% 수준입니다.

이 비율은 2010년 7.6%에서 해마다 빠르게 늘고 있는데, 30세 이하는 이미 10%를 넘겼습니다.

정부는 2020년까지 음료와 빵, 과자 등 가공식품에서 얻는 당류를 하루 열량의 10% 안으로 관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하루에 총 2천㎉를 섭취하는 성인의 경우, 무게가 3g짜리 각설탕 17개 조금 안 되는 수준입니다.

<손문기 / 식품의약품안전처 처장> "비만 치료와 그에 따른 기회비용 등의 손실을 고려할 때, 연간 6조8천억원의 사회적 비용이 들고 있어 우리 국민들이 당을 적정한 수준으로 섭취할 수 있도록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것이 필요한 상황입니다."

이를 위해 당장 내년에 시리얼과 코코아 가공품을 영양 표시 의무대상에 포함하고, 드레싱과 소스류, 과일과 채소 가공품류의 영양 표시도 의무화합니다.

커피전문점에서 파는 디저트와 자판기 음료는 업체가 자율적으로 당류를 표시하도록 유도합니다.

또 학교 내 커피 자판기 설치를 금지하고, 학교와 학원 주변 가게에서는 소용량 음료를 우선 판매하도록 할 계획.

아울러 식품이나 가정·음식점에서 당류를 줄이기 위한 기술과 식단을 적극적으로 개발하기로 했습니다.

연합뉴스TV 노은지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HOME TOP
Send Feedback
How can we improve?
Thanks for your feed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