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Go to Navigation
General

Fresh Spring Lacquer Shoots Harvested <North Chungcheong Province>

16:53 April 29, 2016 replay time02:05

Watch Next

[Saeng Saeng Network]


[Anchor]

In Okcheon-gun of North Chungcheong Province, the harvest of fresh lacquer shoots is well under way.

The shoots are used not only for food but also for making various household items.

Kim Hyeong-woo has more.

[Reporter]


Farmers are busy harvesting the spring lacquer shoots.


The heap of lacquer shoots in a basket radiate the fresh scent of spring.

The amount they harvest in one day is as much as 40-50kg.

The farmers are incredibly busy with the harvest, which starts from late April.

<Kang Joon-ki / Iwon-myeon, Okcheon-gun, North Chungcheong Province> “Lacquers are most delicious from the 20th to 30th of April, and those smaller than 15cm is the best and most delicious.”

The lacquer, which has a unique scent and flavor, can be consumed in various ways, from raw, pickled to seasoned.

Consequently, more people have started to consume lacquer shoots recently.

<Park Myeong-nae / Chief of Technological Guidance Department at Okcheon Forestry Association> “Lacquer is good for your stomach, improves blood circulation, and traditionally has been regarded as an important ingredient for lacquer chicken, and chicken soup.”

Because lacquer contains a toxic substance called urushiol, people without immunity for it tend to stay away from it.

However, when cooked properly, it becomes an appetizing delicacy, helping to strengthen the liver and ameliorate feeling cold.

Okcheon plans to make lacquer a regional symbol and continue to develop it.

<Lee Myeong-sik / Chief of Forest Land Department at Okcheon-gun Office> “Okcheon manages about 0.3 million lacquer trees. We plan to plant more to reach a million trees, so that Okcheon can become the mecca of lacquer.”

Okcheon-gun, in an attempt to better promote the lacquer shoots, is holding a festival every year.

This year, the 9th annual Lacquer Festival will be held from May 6-8 at Hyangsu Park next to Okcheon IC.

Kim Hyeong-woo reporting for Yonhap News.

Yonhap News TV: 02-398-4409 (Report) 4441 (Inquiry on article), KakaoTalk/LINE jebo23

봄내음 물씬 싱싱한 옻순 수확 한창 <충북>
[생생 네트워크]

[앵커]

충북 옥천에서는 요즘 싱싱한 옻순 수확이 한창입니다.

먹거리로는 물론 다양한 생활용품 제작에도 많이 쓰인다고 하는데요.

김형우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농민들이 봄향기가 물씬 풍기는 옻순 수확작업에 한창입니다.


바구니에 듬뿍 담긴 옻순에선 싱싱한 봄 내음이 가득합니다.

하루에 이들이 채취하는 옻순만 무려 40∼50㎏이나 됩니다.

4월말부터 시작되는 옻순 수확에 농민들이 정신이 없습니다.

<강준기 / 충북 옥천군 이원면> "옻은 4월 20일부터 30일 정도가 가장 맛있고 크기는 15㎝ 이하가 그때가 먹기가 좋고 맛도 좋습니다."

독특한 향과 맛을 자랑하는 옻은 장아찌, 생식, 무침 등 먹는 방식도 다양합니다.

이런 이유로 최근에는 옻순을 찾는 사람이 부쩍 늘어났습니다.

<박명래 / 충북 옥천산림조합 기술지도과장> "옻은 위장에 좋고 혈관 흐름을 좋게 하고 예부터 옻닭, 백숙용으로도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옻에는 우루시올이라는 독성물질이 있어 면역력이 없는 사람은 꺼리기도 합니다.

하지만 제대로 요리하면 입맛을 돋우는 별미로 간 기능 강화와 냉증 완화 등 건강에도 효과가 있습니다.

옥천은 옻을 지역의 상징으로 지속해서 발전시켜 나갈 계획입니다.

<이명식 / 충북 옥천군 산림녹지과장> "옥천에서 관리하는 옻은 30만 그루를 관리하는데 100만 주 정도까지 식재해서 옥천이 옻의 메카가 되도록 노력하려고 준비하고 있습니다."

옥천군은 옻순을 널리 알리자는 취지에서 매년 행사를 열고 있습니다.

올해는 다음 달 6∼8일 경부고속도로 옥천IC 옆 향수공원에서 제9회 참옻 축제가 열릴 예정입니다.

연합뉴스 김형우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HOME TOP
Send Feedback
How can we improve?
Thanks for your feed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