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Go to Navigation
General

Comprehensive Home Care Service on the Rise

17:01 June 01, 2016 replay time01:47

Watch Next

[Anchor]

Home care service, a service that helps you clean and manage household products, is becoming increasingly popular.

Starting from the management of mattresses, the service has recently become more diverse to include air conditioners, gas stove hoods and more.

Lee Seung-guk has more.

[Reporter]


Choi Soo-young has been thinking about changing her washing machine.

Instead of buying a new one, she purchased the home care service, which she came across inadvertently online.

<Choi Soo-young / Yongsan-gu, Seoul> “Buying a new one was more expensive than expected…I read the reviews on blogs and the service seemed better than I expected.”

Home care service, which helps you clean and manage all your household products, ranging from washing machines, refrigerators and air conditioners to mattresses and gas stove hoods, is becoming more and more popular.


The home care service sales of Coway in the first quarter, which started rental mattress management in 2011, more than doubled compared to the same period last year. Other companies like Chungho Nice, HAAN Corporation, and Hanssem are expanding their home care service businesses as well.

The industry expects that the home care service market, which was at around 2 trillion won in 2010, will increase to about 7 trillion won next year.

<Kim Yoon-chae / Chief of Home Care Business Team at HAAN Corporation> “As the number of single-person households or double-income families increases, there are many people who want care service for everything in their homes.”

In particular, owing to the recent humidifier disinfectant incident and the exacerbating micro dust, public interest in household hygiene will increase, heating up the home care market even more.

Lee Seung-guk reporting for Yonhap News TV.

Yonhap News TV: 02-398-4409 (Report) 4441 (Inquiry on article), KakaoTalk/LINE jebo23

매트리스부터 에어컨까지 '홈케어 서비스' 뜬다

[앵커]

가정에서 사용하는 제품을 청소하고 관리해주는 이른바 '홈케어 서비스'가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침대 매트리스 관리에서 시작해 요즘에는 에어컨이나 가스레인지 후드 등 점차 서비스 품목도 다양해지고 있습니다.

이승국 기자입니다.

[기자]


세탁기 교체를 고민하던 직장인 최수영 씨.

새 세탁기를 구입하는 대신 우연히 인터넷을 통해 알게 된 '홈케어 서비스'를 신청했습니다.

<최수영 / 서울시 용산구> "비용도 너무 많이 들고 무리가 될 것 같아서…블로그나 (서비스를) 받아 본 사람들의 후기를 봤는데 생각보다 평이 괜찮아서…"

세탁기와 냉장고, 에어컨 등 가전부터 침대 매트리스나 가스레인지 후드, 수도 배관까지 가정에서 사용하는 물건들을 청소하고 관리해주는 홈케어 서비스의 인기가 뜨겁습니다.


2011년부터 렌탈 침대 매트리스 관리를 시작한 코웨이의 올 1분기 홈케어 서비스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배 넘게 증가했고, 청호나이스와 한경희생활과학, 한샘 등도 잇따라 홈케어 서비스 사업을 확대하고 있습니다.

업계에서는 지난 2010년 2조원대였던 홈케어 서비스 시장이 내년에는 7조원대까지 커질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김윤채 / 한경희생활과학 홈케어사업팀장> "요즘에 1인 가구나 맞벌이 가구가 증가함에 따라서 가정 내에 일어나는 모든 것들에 대해서 관리를 원하시는 분들이 많이 있습니다."

특히 최근 가습기 살균제 사태와 기승을 부리고 있는 미세먼지 탓에 집안 청결에 대한 관심이 점점 커질 것으로 보여 홈케어 시장은 더욱 뜨거워질 전망입니다.

연합뉴스TV 이승국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HOME TOP
Send Feedback
How can we improve?
Thanks for your feed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