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Go to Navigation
General

Various Ways for Celebrities and Fans to Meet

16:18 June 02, 2016 replay time01:33

Watch Next

[Anchor]

Entertainment agencies have to think about how to interact with fans when they release a new movie or a new album.

Actors have played games with fans and singers have held a massive showcase outdoors.

Lim Eun-jin has more.

[Reporter]


Singer Kim Jun-su made a comeback with his fourth album, XIGNATURE.

Having released an album as a singer, and not a musical actor, after a year, he held a massive outdoors showcase for fans.

Appearing onstage amid the cheer of hundreds of fans, he performed the songs from the album, along with splendid dances, as if holding a full concert.

The lead actors of the movie “Familyhood,” Kim Hye-soo and Ma Dong-seok, also appeared before fans ahead of the movie’s release.

Known as a Fan Fest, or a festival for the fans, it enabled the actors to take photos and play games with fans, actively introducing their movie at the same time.

<Kim Hye-soo / Lead Actress in “Familyhood”> “I had so much fun because I could think about the movie again before its release, and all of you (today) played a big part. Thank you for a great time today.”


The Hollywood movie “Independence Day: Resurgence,” which will be released next month, held a press conference via video with the director and actor, who were in Sydney, Australia, for their promotion in Korea.

Though it would have been best to actually meet with the Korean audience, this was their last resort as they also had to promote the movie in other large markets overseas.

In the world of pop culture, only the chosen survive.

How to interact with the fans is becoming a growing concern.

Lim Eun-jin reporting for Yonhap News TV.

Yonhap News TV: 02-398-4409 (Report) 4441 (Inquiry on article), KakaoTalk/LINE jebo23

스타와 팬이 만나는 다양한 방법

[앵커]

영화 개봉과 음반 발매를 앞둔 제작사는 흥행을 위해 팬들과의 소통 방식에 대한 고민을 하지 않을 수가 없는데요.

배우는 팬들과 게임을 하고 가수는 야외에서 대규모 쇼케이스를 열었습니다.

임은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4집 '시그니처'로 돌아온 가수 김준수.

뮤지컬 배우가 아닌 가수로 1년 만에 새 정규 앨범을 낸 그는 팬들을 위해 대규모 야외 쇼케이스틑 열었습니다.

수많은 팬들의 환호 속에 등장해 정식 콘서트 못지 않게 화려한 댄스를 곁들여 앨범 수록곡을 선보였습니다.

영화 '굿바이 싱글' 개봉을 앞두고 주연 배우인 김혜수와 마동석도 팬들 앞에 섰습니다.

팬들의 축제, '팬 페스트'라는 이름으로 열린 이 행사에서 배우들은 팬들과 함께 사진을 찍고 게임도 하며 영화를 적극적으로 소개합니다.

<김혜수 / 영화 '굿바이 싱글' 주연> "개봉을 앞두고도 다시 영화 생각나면서 너무 즐거웠는데, 그 즐거움에 (오늘) 여러분들이 아주 큰 몫을 해줬습니다. 오늘 너무 즐거운 시간 고맙습니다."


다음 달 개봉하는 할리우드 영화 '인디펜던스 데이:리써전스'는 한국 홍보를 위해 호주 시드니에 머물고 있는 감독과 배우를 화상으로 연결해 기자회견을 진행했습니다.

국내 관객과 직접 만나면 금상첨화겠지만 규모가 큰 다른 해외 시장에도 영화를 소개해야 하는 시간적, 공간적 제약에 선택한 궁여지책입니다.

선택받아야 살아남는 대중문화계.

팬들과의 소통 방식에 대한 고민이 커지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임은진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HOME TOP
Send Feedback
How can we improve?
Thanks for your feed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