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Go to Navigation
General

Key to Successful Diet is the Brain

15:51 June 03, 2016 replay time01:45

Watch Next

[Anchor]

The season of dieting has returned.

To succeed, you need to control the amount you eat. If you continue to fail, you need to check whether you are managing your stress effectively.

Experts emphasize that controlling your appetite depends on your ability to manage stress.

Kim Ji-soo has more.


[Reporter]

People tend to eat food when hungry, and feel full after a meal.

The feelings of hunger and satiety are created in the brain. If you cannot control your appetite, such as not feeling full even when your stomach is full of food, then it should be viewed as a problem of the brain.

It may be because the balance of neurotransmitters that play a role in appetite in the brain, such as serotonin and dopamine, is broken.

The culprit is stress.

This is because the brain is very vulnerable to stress.

<Na Hae-ran / Professor at Department of Mental Health at the Catholic University of Korea Seoul, St. Mary’s Hospital> “Especially when you experience psychological stress or subconscious conflicts, serotonin, a hormone that gives you a sense of stability, and dopamine, a hormone in charge of pleasure, in your brain can be greatly affected. This can lead to the phenomenon where you desire food very much, or impulsively wanting to eat food.”

It is pointed out that to control your appetite, stress management is very important.

<Kang Jae-heon / Professor at Department of Family Medicine, Inje University Seoul Paik Hospital> “When stress is appropriately managed, the concentration of neurotransmitters related to controlling your appetite, such as dopamine and serotonin in your brain, positively affects your appetite so that it is suppressed.”

Sufficient sleep also helps with controlling your appetite.

This is because, when you are asleep, leptin hormones and serotonin, which suppress appetite, are secreted in large amounts.

Kim Ji-soo reporting for Yonhap News TV.


Yonhap News TV: 02-398-4409 (Report) 4441 (Inquiry on article), KakaoTalk/LINE jebo23

자꾸 실패하는 다이어트, 열쇠는 뇌에 있다

[앵커]

다이어트의 계절이 돌아왔습니다.

성공하려면 식사량이 조절돼야 하는데 자꾸 실패한다면 스트레스 관리가 잘 되고 있는지 짚어볼 필요가 있습니다.

식욕 조절은 스트레스 관리 능력에 달려있다고 전문가들은 강조합니다.

김지수 기자입니다.


[기자]

사람은 배가 고플 때 음식을 찾게 되고 식사를 하면 포만감을 느낍니다.

공복감과 포만감은 뇌에서 만들어지는데 위가 음식물로 가득 찼는데도 포만감이 느껴지지지 않는 등 식욕이 조절되지 않는다면 뇌의 문제로 봐야 합니다.

식욕에 관여하는 뇌 속 세로토닌, 도파민과 같은 신경전달물질의 균형이 깨져버린 것.

주범은 스트레스.

뇌는 스트레스에 매우 취약하기 때문입니다.

<나해란 /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특히 심리적인 스트레스나 무의식적인 갈등에 휩싸이게 되면 뇌 속에 있는 세로토닌이라는 안정감을 주는 호르몬, 도파민이라는 쾌락을 담당하는 호르몬이 굉장히 영향을 받을 수 있어서 음식을 굉장히 갈망하는 현상, 갑자기 충동적으로 음식을 먹고 싶은 현상이 나타날 수 있게 됩니다."

식욕을 조절하려면 스트레스 관리가 매우 중요하다는 지적입니다.

<강재헌 / 인제대 서울백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스트레스를 적절히 관리하게 되면 이에 따라서 뇌의 도파민, 세로토닌 등 식욕 조절과 관련된 신경전달물질의 농도가 식욕을 억제하고 자제할 수 있는 방향으로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기 때문입니다."

충분한 잠도 식욕 조절에 도움이 됩니다.

잠 잘 때에는 식욕을 억제하는 렙틴 호르몬과 세로토닌이 많이 분비되기 때문입니다.

연합뉴스TV 김지수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HOME TOP
Send Feedback
How can we improve?
Thanks for your feed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