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Go to Navigation
General

Forest of Wisdom in Paju, Destination for a Cool Vacation with Books

15:54 June 13, 2016 replay time01:29

Watch Next

[Anchor]

The weather is becoming hotter by the day.

People are already going on vacation.

How about going away to a slightly different world of books for vacation this weekend?

This is a space for books and culture.

Jo Seo-yeon has more.

[Reporter]

I am here in the Forest of Wisdom in Paju.

You might think that reading in the scorching summer heat is rather incongruous or that it may feel disinclined.

What if it was reading indoors with cool air conditioning?

Right now I feel as if I am in a forest filled with books.

The space is filled with the scent of wood and books.

About 150,000 books out of 500,000 donated books are placed here, and the bookshelf measures a surprising 3.1km in length and 8m in height.

Additionally, you can walk as if strolling in a forest and talk about the books, so this space is a little different from silent libraries.

If you feel thirsty, you can even enjoy cold beverages.

For bookworms, some parts of the space are open 24 hours.

So you can indulge in books without any time constraints.

Mountains and the ocean are all great, but if you would like to go on a novel vacation, how about escaping the heat by reading a book in a cool space?

Jo Seo-yeon reporting for Yonhap News TV in Paju.


Yonhap News TV: 02-398-4409 (Report) 4441 (Inquiry on article), KakaoTalk/LINE jebo23

시원한 실내에서 즐기는 독서여행…파주 '지혜의 숲'

[앵커]

날씨가 점점 뜨거워지고 있습니다.

벌써부터 피서행렬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이번 주말에는 조금 색다른 책의 세계에서 더위를 날려 보는 것은 어떨까요?

복합 도서문화 공간을 소개해드립니다.

조서연 아나운서

[리포터]

네. 저는 지금 파주 지혜의 숲에 나와있습니다.

더운 여름에 독서라고 하면 '좀 안 어울린다, 혹은 내키지 않는다' 라고 생각하실텐데요.

시원한 실내에서 즐기는 독서라면 이야기가 달라지겠죠?

저는 지금 마치 책으로 우거진 숲에 있는 느낌입니다.

여기저기 나무 냄새와 책 냄새가 가득한데요.

50만 권의 기증 도서 중 15만 권의 책이 비치되어 있는 이곳은 서가의 길이가 무려 3.1km, 높이는 최대 8m에 달하는 압도적인 규모의 공간입니다.

여기에 숲을 산책하듯 걷고 자유롭게 책에 대해 토론할 수 있기 때문에 정숙한 도서관과는 조금 다른 의미의 공간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목이 마를 때는 시원한 음료도 함께 즐길 수 있습니다.

또 이곳에서는 책을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해 구역의 일부분을 24시간 동안 개방한다고 하니까요.

시간의 제한 없이 마음껏 책에 푹 빠져볼 수 있습니다.

산도 좋고 바다도 좋지만 멀리 떠날 수 없거나 조금 색다른 피서를 즐겨보고 싶을 때는 시원한 실내에서 책을 통해 더위를 날려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지금까지 파주에서 연합뉴스TV 조서연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HOME TOP
Send Feedback
How can we improve?
Thanks for your feed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