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Go to Navigation
General

More Anti-Pollution Cosmetics Patented

14:50 June 14, 2016 replay time01:29

Watch Next

[Saeng Saeng Network]


[Anchor]

Micro dust has been hovering over Korea recently.

Patents for anti-pollution cosmetics that protect the skin from such pollutants are on a stark rise.

Jeong Yoon-duk has more.

[Reporter]

<Recording> “In addition to the scorching heat, micro dust will become extreme again. Seoul, Gyeonggi Province and Chungcheong Province will have a micro dust level of “bad” in the morning.”

As the fear of micro dust continues for days, cosmetics related to micro dust are being released.

These products boast that they prevent the micro dust from touching the skin, or regenerate the skin damaged by micro dust.

Such patents related to micro dust-related cosmetics numbered once or less from 2008, and in 2014, there were five, increasing greatly to ten last year, and as of this May, seven patents were registered this year.

Effective ingredients are mostly plant-based, and there are also other varieties including minerals and electric charges.

<Shin Gyeong-ah / Section Chief at Bio Evaluation of the Korean Intellectual Property Office> “If we continue to develop cosmetics products that can effectively respond to the various environmental effects and secure intellectual property rights, we will be able to maintain the K-beauty trend currently happening overseas…”

However, because there are no separate standards of certification for cosmetics related to micro dust, it is important that consumers look carefully at the functions of the products.

Jeong Yoon-duk reporting for Yonhap News TV.

Yonhap News TV: 02-398-4409 (Report) 4441 (Inquiry on article), KakaoTalk/LINE jebo23

"피부 기상도 맑게" 안티폴루션 화장품 특허출원 가속
[생생 네트워크]

[앵커]

연일 미세먼지가 전국을 뒤덮고 있습니다.

이런 미세먼지 같은 오염물질로부터의 피부 보호를 표방하는 안티 폴루션 화장품에 관한 특허출원이 크게 늘고 있습니다.

정윤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현장음> "불볕더위도 모자라 잠잠했던 미세먼지까지 다시 말썽을 부릴 것으로 보입니다. 서울을 포함한 그 외 경기와 충청에서는 오전까지 미세먼지 농도 '나쁨' 수준을 보이겠습니다."

이렇게 미세먼지 공포가 연일 계속되면서 미세먼지 관련 화장품들이 잇따라 출시되고 있습니다.

제품마다 미세먼지와의 피부 접촉을 차단하거나 미세먼지로 인한 피부 손상을 개선해 준다며 효능을 자랑합니다.

이 같은 미세먼지 관련 화장품 특허는 2008년부터 매년 1건 이하로 출원되다 2014년 5건, 지난해 10건으로 크게 늘었고 올해 들어서도 5월 현재까지 7건이 출원됐습니다.

유효 성분으로는 식물 성분이 가장 많고 무기 성분과 전하를 띄는 성분까지 다양합니다.

<신경아 / 특허청 바이오심사과장> "다양한 환경요인에 효과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화장품을 연구 개발하고 지식재산권을 확보해 나간다면 해외에서 불고 있는 K-뷰티 열풍을 계속 이어갈 수 있을 것으로…"

하지만 미세먼지 관련 화장품에 대해서는 별도의 인증 기준이 없기 때문에 소비자 스스로 제품 성능을 꼼꼼히 따져보는 것이 중요합니다.

연합뉴스TV 정윤덕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HOME TOP
Send Feedback
How can we improve?
Thanks for your feed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