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Go to Navigation
General

Hot Sleepless Nights Bring People to the Waterside

14:11 July 21, 2016 replay time01:42

Watch Next


[Anchor]

The scorching heat is continuing.

Even late at night, cool watersides, such as streams, rivers and lakes are crowded with people.

Kim Ji-soo has more on the people who stepped outside to escape the heat.

[Reporter]

The night is deep, but Cheonggyecheon Stream is crowded with people.

Dipping your feet in the water drives the heat away.

<Joo Hyo-mi / Jongno-gu, Seoul> “Being under the air conditioner only felt (suffocating) so I came outside with my child…(dipping my feet in the water) feels cool and nice.”

People take pictures in front of the fountain spewing water and the children are excited.

Chatting makes them forget about the time passing.

A night at Hangang Park in Yeouido, Seoul, includes children in the water and adults lying on a mat.


<Jeong Hyo-sun / Seokgan-dong, Seoul> “Thought it is late, we came with our child to play in the water and to put him to sleep.”

Eating and drinking outside makes everything taste better.

Pet dogs are carried by their owners enjoying the cool river breeze.

A water fountain show that reaches the sky is also well under way.

People visiting Uncheon Lake Park in Gwangju-si, South Jeolla Province, escape the heat watching the fountain show.

<Lee Ok-soon / Gwangju-si, South Jeolla Province> “It is cool now, right? (Yes.) Right now the wind is blowing a lot and it is really cool.”

Thanks to the breeze coming from the lake, people happily take a walk.

Those who find it difficult to fall asleep at night due to the heat have come to the stream, the river, and the lake with their families, lovers and friends.

Kim Ji-soo reporting for Yonhap News TV.

Yonhap News TV: 02-398-4409 (Report) 4441 (Inquiry on article), KakaoTalk/LINE jebo23

무더위로 '잠 못드는 밤'…하천으로 강으로

[앵커]

무더위가 지속되고 있습니다.

늦은 밤에도 하천이나 강, 호수와 같은 시원한 물가에 많은 사람들이 몰렸습니다.

무더위를 피해 여름밤 나들이에 나선 사람들 김지수 기자입니다.

[기자]

밤은 깊었지만 서울 청계천에는 사람들이 몰립니다.

물에 발을 담그고 있으면 더위는 사라집니다.

<주효미 / 서울 종로구> "에어컨만 너무 쐬기에는 좀 (답답해서) 아이 데리고 나왔거든요…(물에 발을) 담그고 있으니까 시원하고 좋더라고요."

물을 뿜어대는 분수대 앞에서 사진도 찍고 아이들은 신이 납니다.

이야기를 나누다보니 시간 가는 줄도 모릅니다.

물속에 들어간 아이, 돗자리를 깔고 누운 어른,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의 밤입니다.


<정효선 / 서울 석간동> "시간이 늦었지만 아기 물놀이 하고 푹 재우기 위해서 데리고 나왔습니다."

야외에서 먹고 마시는 음식은 달기만 합니다.

주인의 품에 안긴 애완견은 주인과 함께 시원한 강바람을 즐깁니다.

하늘 높이 뿜어대는 분수쇼가 한창입니다.

전남 광주 운천호수공원을 찾은 시민들은 분수쇼를 보면서 더위를 식힙니다.

<이옥순/ 전남 광주> "지금은 시원하지? (네) 지금은 바람이 많이 불고 정말 시원해요."

호수에서 부는 바람 덕분에 산책에 나서는 발걸음도 가볍습니다.

밤은 깊어가지만 무더위로 잠 못드는 사람들, 가족과 연인과 친구와 함께 하천과 강, 호수로 향했습니다.

연합뉴스TV 김지수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HOME TOP
Send Feedback
How can we improve?
Thanks for your feed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