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Go to Navigation
General

Experience Healing with Nature in the Healing Forest of Seogwipo

17:28 August 30, 2016 replay time02:02

Watch Next

[Saeng Saeng Network]


[Anchor]

In the Healing Forest of Seogwipo, Jeju, that opened last June, a forest healing program is being operated.

Visitors who wish to open their five senses, commune with nature and relieve stress are gathering here.

Jeon Ji-hye has more.

[Reporter]


People are stretching under the shade of the green forest.

When relaxing tight muscles, you can feel your body heating up and sweating.

In the forest full of phytoncide, people lie on wooden beds.

If you relax and give yourself to the bed, you can feel a comfort that will make you fall asleep.

People who walked under the shade of the trees take off their shoes and socks to soak their feet in the cold water and wash off their fatigue.

<Kang Min-seok / Elementary School Teacher> "Walking on the path through the forest was not as tiring as I thought it would be, and I really felt as if my muscles were being relaxed. My body felt lighter especially after soaking my feet in the cold water."

In the forest, there are various programs under the guidance of the forest healing instructor, including walking through the path barefoot, meditation and breathing, and stretching.

There are ten paths with reasonable distances, rest areas and fountains that allow anyone to enjoy the forest freely.

Inside the forest, smoking and outside foods are forbidden.

In order to fully enjoy the location, it is best to wear proper attire and turn off your phone for a while.

<Yang Eun-young / Forest Healing Instructor at Healing Forest> "While it is good to focus on the action of walking, you can also heal yourself by focusing on the scents, colors and different sounds of the forest, without the help of the instructor."

This is a healing forest that relieves stress in the middle of nature.

It is gaining popularity as a healing space of modern people, tired from their busy lives.

Jeon Ji-hye reporting for Yonhap News.


Yonhap News TV: 02-398-4409 (Report) 4441 (Inquiry on report), KakaoTalk/LINE jebo23

서귀포 치유의 숲에서 "자연과 힐링 하세요"
[생생 네트워크]

[앵커]

지난 6월 문을 연 제주 서귀포 치유의 숲에서는 산림 치유 프로그램이 운영되고 있는데요.

오감을 열고 자연과 교감하면서 일상의 스트레스를 해소하려는 탐방객들이 몰리고 있다고 합니다.

전지혜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푸르른 숲 그늘 아래서 사람들이 스트레칭을 합니다.

뻣뻣하게 굳어있던 근육을 풀어주다보면 몸에 살짝 열이 오르고 땀이 맺히는 게 느껴집니다.

피톤치드 가득한 숲 속, 나무 침대에 누운 사람들.

긴장을 풀고 침대에 몸을 맡기면 잠들것 같은 편안함이 느껴집니다.

녹음을 헤치고 숲길을 걷던 사람들, 신발과 양말을 모두 벗은 채 시원한 물에 발을 담그고 피로를 씻어냅니다.

<강민석 / 초등교사> "숲길 걸어보니까 그렇게 힘들지도 않고, 정말로 온몸에 근육이 이완되는 그런 느낌을 받았어요. 특히 마지막에 시원한 물에 발 담그고, 그러니까 몸이 굉장히 가벼워졌어요."

숲에서는 산림치유지도사의 지도에 따라 맨발로 숲길 걷기, 명상과 호흡, 스트레칭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운영됩니다.

적당한 거리의 숲길 10개 코스와 휴식공간, 샘터가 조성돼 있어서 누구나 부담없이 숲을 걷고 즐길 수 있습니다.

숲에서는 흡연이나 음식물 반입이 금지됩니다.

숲을 만끽하려면 편안한 복장을 갖추고 휴대전화는 잠시 꺼두는 것이 좋습니다.

<양은영 / 치유의 숲 산림치유지도사> "단순히 걷는 동작에만 집중하는 것도 좋겠지만 숲에서 퍼져나오는 향기, 다 다른 색깔들, 숲에서 들리는 소리, 이런 것들에 집중해서 걸을 수 있다면 산림치유지도사가 꼭 안내하거나 도와주지 않더라도 많은 힐링을…(누리고 갈 수 있다)"


자연의 품에서 일상의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치유의 숲.

쉴틈없는 삶에 지친 현대인의 힐링 공간으로 사랑받고 있습니다.

연합뉴스 전지혜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HOME TOP
Send Feedback
How can we improve?
Thanks for your feed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