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Go to Navigation
General

Changes in Bookstores: Concerts, Puppet Shows, and Books with Beer

13:59 August 31, 2016 replay time01:51

Watch Next

Gain Popularity
[Saeng Saeng Network]


[Anchor]

Small bookstores pushed into a corner by online bookstores and large bookstores are transforming in order to attract more customers.

They hold magic shows, puppet shows, storytelling events and events in which you can drink beer while reading books.

Cha Geun-ho has more.

[Reporter]

This is a small bookstore filled with books.

It is crowded with young customers for the first time in a long time.

When the book fair of a children’s book author is held, children and parents gather together.

A small bookstore was transformed into a pub.

It is perfect for a reading vacation while enjoying a cold beer.

<Jung So-young / Owner of Busan Sanbok Road Book Salon> "At first, they visit because they are curious. If our store provides an opportunity for people to encounter books by offering beer, I’d be happy with that."

As sales plummeted due to online bookstores and large bookstores, owners of small bookstores are trying to transform.

By joining hands with other bookstores, they prepared magic shows, puppet shows, and storytelling events for children.

Guitar concerts for adults were also held.

<Ju You-jin / President of Haeundae Bookstore Revival Movement Headquarter> "In order to overcome the difficulties of running small bookstores, Haeundae-gu Office and 12 Haeundae bookstores have come together to launch the Haeundae Bookstore Revival Movement Headquarter."

Local governments have also contributed to the revival of small bookstores.

They contributed by purchasing books needed for district libraries from small bookstore coalitions.

Whether such surprise transformations of small bookstores can signal the revival is drawing attention.

Cha Geun-ho reporting for Yonhap News.

Yonhap News TV: 02-398-4409 (Report) 4441 (Inquiry on article), KakaoTalk/LINE jebo23

연주회ㆍ인형극ㆍ책맥…'동네서점의 변신'
[생생 네트워크]

[앵커]

인터넷서점과 대형서점의 공세에 밀려 위기에 처한 동네 서점들이 손님을 끌기 위해 변신을 하고 있습니다.

매직쇼와 인형극, 구연동화 행사를 주최하고, 맥주와 마시며 책을 볼 수 있는 일명 '책맥' 행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차근호 기자가 소식 전해왔습니다.

[기자]

사방에 책이 빼곡하게 꽂혀있는 동네서점.

간만에 어린이 손님들이 북적입니다.

동화작가의 책 설명회가 마련되자 어린이와 학부모들이 몰렸습니다.

동네서점이 맥줏집으로 깜짝 변신했습니다.

시원한 맥주를 곁들이며 책 피서를 즐기기에 안성맞춤입니다.

<정소영 / 부산 산복도로 북살롱 주인> "처음에는 신기해서 오세요, 맥주를 파는 서점이라고 책을 접할 수 있는 계기가 저희 서점에서 시작된다면 저는 그것으로 아주 기쁩니다."

인터넷서점과 대형서점의 공세에 밀려 하루가 다르게 매출이 감소하자 동네서점 주인들이 변신을 시도했습니다.

서점들이 연합해 어린이를 대상으로 매직쇼, 인형극, 구연동화 행사 등도 마련했습니다.

어른들을 위한 통기타 연주회도 열렸습니다.

<주유진 / 해운대 서점살리기 운동본부 회장> "서점 경영의 어려움을 타개해보자 해운대구청과 해운대 서점 12개소가 힘을 합쳐서 해운대 서점 살리기 운동본부를 발족했습니다."

지자체도 동네서점 부활해 힘을 보탰습니다.

구립도서관에 필요한 책을 동네서점 연합체를 통해 구입을 하며 지원에 나섰습니다.

동네서점들의 깜짝 변신, 부활의 신호탄이 될지 주목됩니다.

연합뉴스 차근호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HOME TOP
Send Feedback
How can we improve?
Thanks for your feed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