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Go to Navigation
General

People Who Visit Mapo Bridge, ‘Suicide Bridge’, Find New Life with

13:57 August 31, 2016 replay time01:39

Watch Next

Help of Police


[Anchor]


Seoul Mapo Bridge has a bad reputation of being called ‘Suicide Bridge’, because many people who choose to commit suicide come here.

However, many people who come here with such intention change their minds and find new life after being persuaded by the police.

Jeong Seon-mi has more.

[Reporter]


Seoul Mapo Bridge is a bridge with a disgraceful name, ‘Suicide Bridge’.

Last September, 55-year-old Mr. Kim tried to commit suicide here.

After a landmine accident in the army, he suffered from severe scarring and mental disorder. When he was not recognized as a person of national merit, he lost all hope.

However, he was persuaded by the police and changed his mind. With the help of a lawyer, he now hopes to receive status as class 6 person of national merit.

<Mr. Kim> "To me, Han River was just black. But I learned that it can be beautiful. I hope people do not give up on their lives by making wrong choices like I did. I hope they come to find hope once more when they feel like all hopes and dreams are lost."

The number of reports made to the police related to suicides at Mapo Bridge reaches hundreds annually.

However, like Mr. Kim, many are trying to find hope for new life with the help of the police.

<Lee Jeong-nam / Head of Seoul Mapo Police Yonggang Patrol Division> "Hope is everywhere. You must cheer up. Look up to the blue sky. Talk to us, and we will give you hope."

The police emphasize that, in order to prevent suicide, the help of not only the police but also friends and family is crucial.

Listening to voices around you can save a precious life.

Jeong Seon-mi reporting for Yonhap News.

Yonahp News TV: 02-398-4409 (Report) 4441 (Inquiry on article), KakaoTalk/LINE jebo23

'죽음의 다리' 오명 마포대교서 경찰 도움으로 새 삶

[앵커]


서울 마포대교는 극단적 선택을 하려는 사람이 많이 몰려 '죽음의 다리'라는 오명이 붙어 있습니다.

하지만 이곳을 찾았다가 경찰의 설득으로 마음을 돌리고 새 삶을 찾는 경우도 적지 않다고 합니다.

정선미 기자입니다.

[기자]


'죽음의 다리'라는 오명이 붙은 서울 마포대교.


지난해 9월, 55살 김 모 씨는 이 곳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하려 했습니다.

군대에서 발생한 지뢰 사고로 심한 흉터와 정신장애에 시달리고 있지만 국가유공자 등급을 받는 것에 실패하자 희망을 잃은 것입니다.


하지만 경찰의 설득으로 마음을 돌렸고 변호사 등의 도움을 받아 국가유공자 6급 등급을 받을 수 있다는 희망이 생겼습니다.

<김 모 씨> "저 역시 한강이 시커멓게 보였지만 그것이 아름다운 한강으로 보일 수 있다는 것을 저는 느껴봤습니다. 저와 같은 잘못된 결정으로 인생을 포기하는 사람이 없었으면 좋겠고 더 이상 꿈과 희망이 없을 때 한번 더 희망을 찾을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마포대교에서 자살 기도와 관련된 112 신고건수는 연간 수백건에 달합니다.


하지만 김 씨처럼 경찰의 도움으로 다시 새 삶을 살려는 희망을 갖는 경우가 적지 않습니다.


<이정남 / 서울 마포경찰서 용강지구대 팀장> "희망은 어디에서나 있습니다. 힘을 내십시오. 파란 하늘도 한번 보시고, 저희가 이야기를 들어드리고 희망을 드리겠습니다."

경찰은 자살을 방지히기 위해서는 경찰뿐만이 아니라 주변 사람들의 도움이 필요하다고 강조합니다.

주변의 목소리에 귀기울이는 것이 소중한 한 생명을 살릴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정선미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HOME TOP
Send Feedback
How can we improve?
Thanks for your feed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