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Go to Navigation
General

Era of Artificial Intelligence A Step Closer

16:42 September 01, 2016 replay time01:56

Watch Next

[Anchor]

An artificial intelligence service that wakes you up at a certain time without needing to set an alarm and that operates household electronics was launched.

Technologies of artificial intelligence that seemed possible only in the distant future are becoming more and more of a reality.

Kim Jong-sung has more.

[Reporter]

An alarm goes off while a man is asleep.

<Recording> “(Aria wake me up again five minutes later.) Okay, I will let you know five minutes later. (What time is it now?) It is 6:30 A.M.”

This is an artificial intelligence service developed by SK Telecom. It includes voice recognition technologies so you can talk to it and make it do simple chores.

<Recording> “(How is the micro dust level today?) The Comprehensive Air Index for today is Bad. (Turn on the Air Washer.) I have turned on the Air Washer.”

With a few words, you can operate electronic goods connected to Wi-Fi.


<Park Il-hwan / Head of Device Support at SK Telecom> “Its body will function as an LED, and to enable the speakers and the users to interact. You can manage alarms or your schedule. As customers’ usage piles up, artificial intelligence (service) will evolve.”

LH is combining ICT technology with their new houses to control heating, lighting and gas.

The development of smart homes using artificial intelligence service is also being pursued.

<Oh In-kyo / Head of Housing Facilities Department at LH> “The existing home network had to be operated by individual residents, but (the new system) operates beforehand according to the user’s intentions….”

The government has revealed that they will use the ICT-based smart city as a growth engine.

The developing technology of artificial intelligence is expected to spearhead Korea’s exports.

Kim Jong-sung reporting for Yonhap News TV.


Yonhap News TV: 02-398-4409 (Report) 4441 (Inquiry on article), KakaoTalk/LINE jebo23

말만 하면 심부름 척척…인공지능시대 한발짝 더


[앵커]

말만 하면 알람을 맞추지 않아도 그 시간에 깨워주고 가전제품도 작동할 수 있는 인공지능 서비스가 출시됐습니다.

먼 미래에서나 가능할 것 같았던 인공지능 기술이 점차 현실화하고 있습니다.

김종성 기자입니다.

[기자]

한 남성이 곤히 자고 있는데 알람이 울립니다.

<현장음> "(아리아 5분 이따가 다시 깨워줘) 네, 5분 후에 다시 알려드릴게요. (지금 몇시지?) 오전 6시30분 입니다."

SK텔레콤이 개발한 인공지능 서비스로 음성인식기술을 탑재하고 있어 대화는 물론 간단한 심부름도 시킬 수 있습니다.

<현장음> "(오늘 미세먼지 어때?) 오늘 서울의 통합 대기지수는 나쁨입니다. (에어워셔 켜줘.) 에어워셔를 켰어요."

말 한마디로 와이파이에 연결된 가전제품을 자유자재로 작동할 수 있습니다.


<박일환 / SK텔레콤 디바이스 지원단장> "몸통은 LED 등 기능을 하고 스피커와 (사람이)교감하는 용도로 쓰고요.알람이나 일정관리 등도 할 수 있습니다. 고객들의 사용 경험이 쌓일수록 인공지능(서비스)은 진화할 겁니다."

LH는 새 주택 건설에 난방과 조명, 가스제어가 가능한 ICT기술을 접목하고 있습니다.

인공지능 서비스를 활용한 스마트홈 개발도 추진하고 있습니다.

<오인교 / LH 주택시설처 부장> "기존 홈네트워크는 입주자 개개인이 각자 동작을 시켜야 했지만(새 시스템은) 사람이 의도하는 바에 따라 먼저 작동하는 시스템으로…"

정부는 ICT기반의 스마트시티를 수출 동력으로 삼겠다고 밝혔습니다.

발전하는 인공지능 기술은 향후 우리 수출의 첨병 역할을 할 것이란 기대를 낳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김종성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HOME TOP
Send Feedback
How can we improve?
Thanks for your feed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