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Go to Navigation
General

Subtropical Vegetables Becoming Popular

16:29 September 02, 2016 replay time01:34

Watch Next

[Saeng Saeng Network]

[Anchor]

As the weather gets hotter, changes have been coming to farms in Korea as well.

Subtropical vegetables, just in season in the midst of the August heat, are gaining popularity as niche produce.

Cha Geun-ho has more.

[Reporter]


The scorching heat outside is above thirty degrees.

In the greenhouse, balsam apples, a vegetable from Southeast Asia, are being harvested.

The balsam apples that thrive in the extreme heat are ripe at the stems.

The harvesting of okra, originated from Africa, is also well under way.

<Lee Na-gyeon / Farmer of Tropical Crops> “The weather in Busan this year was a lot hotter than last year, so the yield is good.”

Due to the recent changes in the climate, the cultivation environment has improved. The increase in multi-cultural families and foreigners also increased the value of subtropical vegetables.

<Choi Nam-ok / Vendor at Gimhae Dongsang Market> “Foreigner customers flood in here on the weekends to buy the subtropical vegetables.”

The Agricultural Technology Center in Busan is increasing research on subtropical crops in preparation for changes in the cultivation environment.

They have completed research on five plants, including water spinach, a popular vegetable in Southeast Asia.

<Yoo Mi-bok / Technology Distribution Team at Busan Agricultural Technology Center> “Due to global warming, we expect that growing crops like radishes and cabbages will become harder. To replace them, subtropical vegetables will be introduced in the future, and they are currently in the process of taking root in Korea.”


It will be interesting to see whether growing subtropical crops will become a new source of development for farmhouses in the Busan region.

Cha Geun-ho reporting for Yonhap News.


Yonhap News TV: 02-398-4409 (Report) 4441 (Inquiry on article), KakaoTalk/LINE jebo23

점점 더워지는 기후…아열대 채소 '인기'
[생생 네트워크]

[앵커]

점점 더워지는 기후에 우리 농가에도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었습니다.

8월 무더위 속 수확 철을 맞은 아열대 채소는 틈새 작물로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차근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바깥기온이 30도가 넘는 뙤약볕 속.

비닐하우스 안에는 동남아시아 채소인 '여주'의 수확이 한창입니다.

찌는 듯한 폭염에 더 잘 자라 난 여주가 줄기마다 탐스럽게 맺혔습니다.

아프리카가 원산지인 오크라의 수확도 한창입니다.

<이나겸 / 열대작물 재배자> "올해 부산날씨가 작년보다 훨씬 더워서 생산량이 굉장히 많습니다."

최근 기후변화로 재배 환경이 좋아지고 다문화가정과 외국인이 증가하면서 아열대 채소의 활용 가치는 더욱 높아지고 있습니다.

<최남옥 / 김해 동상시장 상인> "외국 손님들이 주말만 되면 열대채소 사기 위해서 북적북적 발 디딜 틈이 없습니다."

부산시 농업기술센터는 재배환경 변화에 대비해 아열대 작물에 대한 연구를 늘리고 있습니다.

동남아시아 지역 대중적인 채소인 공심채 등 5개 작물에 대해 연구를 마쳤습니다.

<유미복 / 부산시 농업기술센터 기술보급팀> "지구온난화로 인해서 무, 배추같은 작물들이 재배가 점차 어려워 질것이라고 예상됩니다. 그것에 대한 대체 상품으로 앞으로는 아열대 채소들이 도입되어서 우리 나라에서 적응을 해나가고 있는 추세입니다."


아열대 식물 재배가 부산지역 농가의 새로운 활역소가 될지 주목됩니다.

연합뉴스 차근호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HOME TOP
Send Feedback
How can we improve?
Thanks for your feed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