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Go to Navigation
General

Zoo Animals Enjoy Chuseok Feast

14:09 September 09, 2016 replay time01:43

Watch Next

[Anchor]

Just in time for Chuseok, a bountiful feast was prepared at the zoo.

Kang Chang-gu has more on the feasts enjoyed by pandas, sloths and lemurs.

[Reporter]


Le Bao, the male panda that came from China last March, received a feast in time for Chuseok.

Upon spotting the newly harvested fruit and fresh bamboo on a platter, it cautiously approaches and tastes them.

Being very cautious animals, it remains very hesitant even after tasting the delicious food.

However, red pandas, which like to interact with humans, are different.

It takes whatever it can get its hands on.


<Recording> “Eat up, Shifu! Delicious? Do you want more?”

When the zookeeper asks for a high-five, it copies her.


Children adore them too.

<Yoo Seo-hyun / Sanghyeon-dong, Yongin-si, Gyeonggi Province> “I hope Shifu (the red panda) will eat a lot of delicious food and grow up healthy.”

To the ring tailed lemurs, fruit is the best gift.

When given a table full of various fruits like watermelon, they gather around and happily eat together.

They look like one big family eating together.

<Yim Ho-cheol / Zookeeper at Everland> “In time for Chuseok, we mixed in things like chestnuts and dates with things these animals like.”

The female sloth, which moves very slowly, eats slowly, too.

The mother always has its baby on her tummy, and eats or moves while lying down.

The baby likes the songpyeon made with boiled sweet potato.

Just ahead of Chuseok, animals enjoyed a Chuseok as plentiful as the round full moon.

Kang Chang-gu reporting for Yonhap News TV.

Yonhap News TV: 02-398-4409 (Report) 4441 (Inquiry on article), KakaoTalk/LINE jebo23

송편에 햇과일에…동물원 식구들도 풍성한 한가위

[앵커]

추석을 앞두고 동물원에도 푸짐한 잔칫상이 차려졌습니다.

판다와 나무늘보, 원숭이들의 추석 잔치, 강창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지난 3월 중국에서 온 수컷 판다 러바오가 추석을 맞아 잔칫상을 받았습니다.

구절판에 담긴 햇과일과 신선한 대나무를 보더니 조심스럽게 다가와 맛을 봅니다.

워낙 조심성이 많은 동물이라 맛있는 음식을 보고도 무척이나 주저합니다.

하지만 사람과 교감하기 좋아하는 레서판다는 다릅니다.

무엇이든 주는 대로 덥석덥석 받아먹습니다.


<현장음> "시푸야 많이 먹어. 아~ 아구 맛있어? 또 줄까?"

사육사가 하이파이브를 요구하자 그대로 따라 합니다.


아이들의 귀여움도 독차지합니다.

<유서현 / 경기 용인시 상현동> "시푸(레서판다)가 맛있는 거 많이 먹고 건강하게 자랐으면 좋겠어요."

알락 꼬리 여우원숭이들에게는 과일이 최고의 선물입니다.

수박 등 각종 햇과일이 담긴 잔칫상을 주자 옹기종기 모여 정답게 식사를 합니다.

먹는 모습이 마치 한 가족처럼 느껴집니다.

<임호철 / 에버랜드 사육사> "추석을 맞이해서 밤이나 대추 등을 같이 섞어서 이 친구들이 좋아하는 걸로 준비를 해서 넣어 주었습니다."

동작이 무척이나 느린 어미 나무늘보는 먹는 것도 느립니다.

어미는 항상 새끼를 배 위에 올려놓고 누운 채로 먹거나 움직입니다.

새끼는 삶은 고구마로 만든 송편이 무척이나 맛있습니다.

추석을 앞두고 동물들도 둥근 보름달만큼이나 풍성한 한가위를 만끽했습니다.

연합뉴스TV 강창구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HOME TOP
Send Feedback
How can we improve?
Thanks for your feed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