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Go to Navigation
General

Seoul Performing Arts Festival Opens

14:06 September 30, 2016 replay time01:33

Watch Next

[Anchor]

Various festivals around the city are welcoming the coming autumn.

The Seoul Performing Arts Festival, which is the largest performing arts festival in Korea, is also being held for a month in the Daehangno area, beginning today (30th).

Lim Eun-jin has more.

[Reporter]

The life-sized, strange-looking dolls that actors control reveal the most realistic aspects of human beings through frank and caustic lines.

Various stories on love are combined with experimental live music and the human body to be expressed in dynamic dance moves.

Korea’s largest theater and dance festival, the Seoul Performing Arts Festival, is being held for the sixteenth year for a month.

With the theme “Philosophy in Stage,” works by seventeen domestic and international organizations will be shown at this festival, including Woodcutters, a play produced by Poland’s Krystian Lupa.

The play Faust by Tomaz Pandur, one of the most renowned producers of Europe, was selected as the closing performance, and will be meeting the Korean audience for the first time.

In addition, a dance performance by Belgium’s internationally renowned choreographer Wim Vandekeybus and one of Korea’s representative dance companies, Kim Yong-geol Dance Theater, and a play by Theatre Momggol and Sadari Movement Lab will also be presented on stage.

Moreover, satellite events like Conversation with Artists, where the audience can meet with artists to talk about their work, various workshops and seminars were prepared to enhance our understanding of the works.

Lim Eun-jin reporting for Yonhap News TV.

Yonhap News TV: 02-398-4409 (Report) 4441 (Inquiry on article), KakaoTalk/LINE jebo23

공연 매니아 모여라…서울국제공연예술제 개막

[앵커]

가을을 맞아 도심 곳곳에서는 다양한 축제가 열리고 있습니다.

국내 최대 공연예술축제인 '서울국제공연예술제'도 오늘(30일)부터 한 달 동안 대학로 일대에서 열립니다.

임은진 기자가 소개합니다.

[기자]

출연 배우가 조종하는 실제 사람 크기의 기괴한 인형들은 솔직함과 야만성으로 가득한 대사를 통해 사람들의 가장 현실적인 모습을 드러냅니다.

사랑에 관한 다양한 이야기는 실험적인 라이브 음악과 신체가 만나 역동적인 춤사위로 변주됩니다.

올해로 16년째를 맞은 국내 최대 연극·무용 축제인 '서울국제공연예술제'가 한달 간 열립니다.

'무대, 철학을 담다'를 주제로 국내외 17개 단체의 작품이 소개되는 이번 축제에는 폴란드의 크리스티안 루파가 연출한 연극 '우드커터'가 무대에 오릅니다.

폐막작으로는 유럽을 대표하는 연출가 중 한 명인 토마스 판두르의 연극 '파우스트'가 선정돼 한국 관객을 처음 찾습니다.

이 외에도 벨기에 출신의 세계적인 안무가 빔 반데키부스와 국내 대표 무용단 중 하나인 김용걸댄스씨어터의 무용 공연, 극단 몸꼴과 사다리움직임연구소의 연극도 잇달아 무대에 오릅니다.

더불어 관객과 예술가가 만나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예술가와의 대화'와 워크숍, 세미나 등의 부대 행사가 마련돼 작품의 이해를 한층 더 높일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임은진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HOME TOP
Send Feedback
How can we improve?
Thanks for your feed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