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Go to Navigation
General

Moonlit Palaces for a Peaceful Break

16:24 September 30, 2016 replay time01:48

Watch Next

[Anchor]

Nighttime tours of ancient palaces have already become a must-go for locals.

Gyeongbokgung Palace, decorated with colorful lights, has become another destination for those who want to feel the autumn ambience.

Lim Eun-jin has more on the palaces reborn in a modern fashion.

[Reporter]

Beyond Gwanghwamun Gate and Heungnyemun Gate, lighting up the autumn night sky, is Gyeongbokgung Palace.

Mystical creatures from the Joseon Dynasty, such as dragons and the ten symbols of longevity, dance at the Yeongje Bridge. And past the Geunjeongjeon, where the king used to discuss issues across the nation, is Gyeonghoeru, where the philosophy and dream of King Sejong, who loved his people, unfolded.

<Seo Yoon-mi / Art Director of “Night Tour of Gyeongbokgung Palace> “Because I thought that there should be a public cultural heritage where we could share the beauty that only the king and some of his subjects could enjoy at the palace…”

Night Tours of Gyeongbokgung Palace, which began on September 24, has become hugely popular, as you can feel the autumnal ambience while walking around in the old palace. Tickets sold out in just forty minutes after sales started.

If you come wearing a hanbok, you can enter for free without a reservation, so Gyeongbokgung Palace is also filled with visitors wearing hanbok with their friends or lovers, making happy memories.

<Park Young-hoon / Mia-dong, Gangbuk-gu, Seoul> “Normally, the reality is that people hardly come to the palaces even in the daytime. I think it is good that at least through these nighttime openings, people can come here and see the beautiful scenery.”

As the Night Tours of Gyeongbokgung Palace has become very popular, the government is reviewing plans to nationally expand integrated cultural content that makes use of ancient palaces.

Lim Eun-jin reporting for Yonhap News TV.

Yonhap News TV: 02-398-4409 (Report) 4441 (Inquiry on article), KakaoTalk/LINE jebo23

현대인들의 휴식처, 달빛 고궁

[앵커]

고궁 야간기행은 이미 시민들에게 꼭 가봐야할 행사로 자리잡았는데요.

알록달록한 조명으로 물든 경복궁은 가을 정취를 느끼고 싶어 하는 현대인들에게 또 하나의 휴식처가 되고 있습니다.

현대적으로 다시 태어난 고궁에 임은진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가을 밤을 환하게 밝히는 광화문과 흥례문을 넘어 들어선 경복궁.

영제교에서는 용과 십장생 등 조선시대 영물이 넘실대고, 임금이 정사를 보던 근정전을 지나 발길이 닿은 경회루에서는 백성을 사랑한 세종대왕의 철학과 꿈이 펼쳐집니다.

<서윤미 / '경복궁 야간기행' 예술감독> "과거 경복궁에서 일부 임금님과 신하들만 나눌 수 있었던 아름다움을 다함께 나누고 느낄 수 있는 공공 문화재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을 했기 때문에…"

지난 24일 시작한 '경복궁 야간기행'은 고궁을 거닐며 깊어가는 가을 정취를 느낄 수 있어 예매 시작 40분 만에 이미 티켓이 모두 판매되는 등 큰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한복을 입고 오면 예매 없이 무료로 입장할 수 있어 경복궁 곳곳에는 친구 또는 연인과 한복을 단아하게 차려입고 행복한 추억을 남기는 관람객들로 가득합니다.

<박영훈 / 서울 강북구 미아동> "보통은 낮에도 고궁 같은 데를 잘 찾지 않게 되는 게 요즘 현실인 것 같은데 야간 개장을 통해서라도 예쁜 경치도 보고 사람들이 찾을 수 있다는 건 좋은 것 같습니다."

정부는 '경복궁 야간기행'이 큰 호응을 얻자 고궁을 활용한 융복합 문화 콘텐츠를 전국적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연합뉴스TV 임은진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HOME TOP
Send Feedback
How can we improve?
Thanks for your feed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