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Go to Navigation
General

Japan Receives Nobel Prize in Medicine for Two Consecutive Years

17:20 October 05, 2016 replay time01:56

Watch Next


[Anchor]

This year’s announcement of Nobel laureates began with Japan receiving the prize in medicine for two consecutive years.

Korea is known as a leading country in medicine, so it is curious why it has never received the Nobel Prize.

Kim Ji-soo has more.

[Reporter]


American doctors who used to teach Korean doctors are now coming to Korea.

A medical staff from the University of Minnesota learning about technology for liver transplants from Seoul Asan Medical Center is a representative case.

Severance has achieved 10,000 robot surgeries for the first time globally, boasting the dexterity of Korean medical staffs.


In contrast to the breathtaking developments in clinical medicine, basic medicine is at a standstill.

Academia analyzes that the reason Korea has not received the Nobel Prize in medicine is due to the imbalance between basic and clinical medicine—that is, the extremely weak field of basic medicine.

This is because the motivation behind 99% of those who spent six years studying in medical school and getting their medical licenses go into clinical medicine to diagnose patients is money.

A profession in basic medicine earns a base income that is a third of that of a clinical doctor.

The lack of government support is also considered an obstacle in basic medicine.

<Kwon Yong-jin / Assistant Director for Planning and Coordination at National Medical Center> “In Korea, budget support and research grants are on a short-term basis, so it is a difficult environment to continue long-term research.”

Many also argue that a research environment where basic medicine can prosper should be created.

Last month, ninety-two Korean scientists submitted to the government and the National Assembly a petition that calls for policies to support creative research led by the researchers themselves.

The proportion of teaching staff of doctors who teach basic medicine has been decreasing recently, causing many concerns that the prospect for a Nobel Prize may be getting even slimmer.

Kim Ji-soo reporting for Yonhap News TV.

Yonhap News TV: 02-398-4409 (Report) 4441 (Inquiry on article), yjebo@yna.co.kr

일본 2년 연속 받는 노벨의학상…한국은 왜?


[앵커]

올해 노벨상 수상자 발표는 일본이 2년 연속 의학상을 받게 됐다는 것으로 시작됐습니다.

우리나라는 의료강국으로 통하는데 노벨상은 왜 한번도 타지 못하는 걸까요.

김지수 기자입니다.

[기자]


과거 한국 의사들을 가르쳤던 미국 의사들이 지금은 한국을 찾고 있습니다.

미네소타의대 의료진이 서울아산병원에서 생체 간이식술을 배워간 것이 대표적인 사례로 꼽힙니다.

세브란스병원은 세계 최초로 로봇 수술 1만 건을 달성해 국내 의료진의 손기술을 자랑합니다.


임상의학의 눈부신 발전과 달리 기초의학은 수십년째 제자리 걸음입니다.

학계는 국내에서 노벨의학상 수상자가 나오지 않는데는 기초와 임상의 기형적인 불균형, 즉 기초의학 분야가 너무 취약하다는데서 비롯됐다고 보고 있습니다.

의대에서 6년 공부하고 의사 면허증을 딴 뒤 99%가 환자를 진료하는 임상의학을 하기 때문인데, 그 이유는 결국 돈입니다.

기초의학을 하면 기본 수입이 진료 의사에 비해 3분의 1 정도 수준입니다.

정부 지원 부족도 기초의학이 방치되는 요인으로 꼽힙니다.

<권용진 / 국립중앙의료원 기획조정실장> "우리나라는 예산 지원이나 연구비가 단기화돼 있어서 장기적인 연구를 계속하는데는 환경적 어려움이 있습니다."

기초의학이 발전할 수 있는 연구 풍토가 마련돼야 한다는 목소리도 큽니다.

지난달 국내 과학자 92명은 연구자 주도의 창의적 연구를 지원하는 제도가 마련돼야 한다는 내용을 담은 청원서를 정부와 국회에 제출했습니다.

최근 기초의학을 가르치는 의사 출신 교수진의 비율이 더 줄고 있어 노벨상 수상 가능성이 더 요원해 지는 것은 아닌지 우려의 목소리가 나옵니다.

연합뉴스TV 김지수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yjebo@yna.co.kr

HOME TOP
Send Feedback
How can we improve?
Thanks for your feed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