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Go to Navigation
General

Typhoon Chaba Hits Jeju

17:15 October 05, 2016 replay time01:59

Watch Next


[Anchor]


On Jeju Island, where Typhoon Chaba has landed, heavy rain is falling on the alpine regions.

The rain has subdued around the coastal areas, but all of Jeju is still under a typhoon warning.

Oh Ye-jin has more from Haye Port of Jeju.

[Reporter]


I am at Haye Port of Jeju right now.

The strong rainstorm that was blowing overnight has subdued slightly as the sun came up.

However, the rain is still continuing, and behind me are violent and high tides crashing onto the coasts as if threatening to devour the area.


This rainstorm, which has been continuing from 7 p.m. last night, became stronger as time passed, causing damage all over Jeju, such as power failure, flooded streams and damage to property.


According to news that just came in, an evacuation order was issued to residents near Samjicheon in Jeju-si, which has flooded, has been lifted as the risk of flooding has passed.

At the high regions of mountains in Jeju, heavy rain of about 420mm per hour is pouring down.

As of now, 14,000 households are out of power on Jeju Island.


In the regions around Beophwan-dong and Hawon-dong in Seogwipo-si, a tree that fell over from the strong wind struck a telephone pole, leaving 1,400 houses without power.


As a strong medium level typhoon hits, flights to and from Jeju were also cancelled.

As of 3 a.m., Typhoon Chaba has a central pressure of 955hPa, and a maximum wind speed of 40m per seconds near the center.

Due to the impact of Chaba, it will rain about 80-200mm, and 400mm or more in many places like the mountains in Jeju, from the night of the 4th to the 5th of October.


In addition, very strong winds with a maximum velocity of 35m per second or higher will blow. At sea, the waves can rise to more than 8m.


Oh Ye-jin reporting for Yonhap News TV from Haye Port of Jeju.

Yonhap News TV: 02-398-4409 (Report) 4441 (Inquiry on article), KakaoTalk/LINE jebo23


태풍 '차바' 상륙에 제주 물폭탄…항공편 연이어 결항

[앵커]


태풍 '차바'가 강타한 제주도는 현재 고산지대에 물폭탄에 가까운 많은 양의 비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해안가는 비가 조금 잦아들긴 했지만 여전히 제주도 육해상 전역에는 태풍경보가 유지되고 있습니다.

자세한 소식 제주도 하예포구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들어보겠습니다.

오예진 기자.

[기자]


네, 저는 지금 제주 서귀포시 하예포구에 나와 있습니다.

밤새 마치 수도꼭지를 튼 것 처럼 세차게 몰아치던 비바람은 날이 밝으면서 약간은 수그러든 모습입니다.

그러나 여전히 빗줄기가 이어지고 있고, 제 뒤로는 거칠고 높은 파도가 해안가를 집어삼킬 듯 위협적인 모습으로 연신 해안가를 향해 달려들고 있습니다.


어제 저녁 7시쯤부터 계속된 비바람은 시간이 갈수록 더욱 거세져 제주도 전 지역에서 정전, 하천범람, 기물 파손 같은 피해를 남겼습니다.


다만 조금전 들어온 소식에 따르면 제주시 삼지천이 범람해 일대 주민들에게 대피령이 내려졌던 상황은, 범람위기를 넘기며 대피령도 해제됐습니다.

제주도 산간 고지대에는 현재 시간당 420mm에 가까운 물폭탄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제주도는 현재까지 1만4천가구가 정전됐습니다.


서귀포시 법환동과 하원동 일대는 강풍에 쓰러진 나무가 전신주를 덮쳐 일대에서만 1천400여 가구가 정전이 됐습니다.


강력한 중형급 태풍이 북상하며 제주도를 드나드는 항공편도 무더기 결항 사태를 빚었습니다.

태풍 차바는 새벽 3시 현재 중심기압 955hPa, 중심 부근 최대풍속 초속 40m의 속도를 나타냈습니다.

차바의 영향으로 4일 밤부터 5일까지 80∼200㎜, 제주도 산간 등 많은 곳은 400㎜ 이상 비가 내리겠습니다.


아울러 최대순간풍속 초속 35m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으며 해상에는 최대 8m 이상의 높은 물결이 일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제주 하예포구에서 연합뉴스TV 오예진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HOME TOP
Send Feedback
How can we improve?
Thanks for your feed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