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Go to Navigation
General

21st 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Opens Today

17:57 October 06, 2016 replay time01:57

Watch Next


[Anchor]

The 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having taken root as a representative film festival of Asia, celebrates its twenty-first anniversary this year and opens today (6th).

This year’s festival has been reduced in size due to the boycott by some in the movie industry, and due to the impact of Typhoon Chaba, outdoor activities in Haeundae will also be downsized.

Lim Eun-jin has more.

[Reporter]

The 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a representative film festival of Asia, opens today for a ten-day schedule.

At this festival, 299 movies from sixty-nine countries will be shown.

The number of world premieres, a yardstick to measure the status of the festival, is ninety-four.

Hosted by actor Seol Gyeong-goo and actress Han Hyo-joo, the opening ceremony will entail a red carpet ceremony, and the opening film by director Zhang Lu, “A Quiet Dream” will be shown.

During the event, talks with Korea’s top actors and actresses such as Lee Byung-heon and Sohn Ye-jin, and outdoor greetings by stars of movies like Asura and The Wailing will be held.

Director Hirokazu Koreeda of Japan and Hou Hsiao-Hsien of Taiwan, beloved in Korea, will also be visiting Busan.

However, as the internal conflict caused by the issue on showing the movie The Truth Will Not Sink with Sewol has been going on for two years, many predict that the festival ambience is not what it used to be.

The Star Road event, the crown jewel of the festival, was cancelled all together, due to the low participation rate by Korea’s celebrity directors and actors. The impact of the anti-corruption law, which came into force last month, has also eliminated many events, including the Night of Filmmakers, an event hosted every year by large investment and distribution companies.

<Kim Dong-ho / Chief Director of BIFF> “We will do our best to make this a festival of harmony where everyone in the movie industry come together and an open festival.”

It is worth noting whether BIFF, cultivated by the cooperation of filmmakers and movie fans, will begin afresh in celebration of its next twenty years.

Lim Eun-jin reporting for Yonhap News TV.

Yonhap News TV: 02-398-4409 (Report) 4441 (Inquiry on article), KakaoTalk/LINE jebo23


제21회 부산국제영화제 오늘 개막…내홍 극복 과제

[앵커]

아시아 대표 영화제로 자리한 부산국제영화제가 올해로 21년째를 맞아 오늘(6일) 개막합니다.

올해 영화제는 일부 영화인들의 보이콧으로 예년보다 축소된데다 태풍 차바의 영향으로 해운대 야외행사가 축소될 것으로 보입니다.

보도에 임은진 기자입니다.

[기자]

아시아를 대표하는 영화제인 부산국제영화제가 열흘 간의 일정으로 개막합니다.

이번 영화제에는 69개국에서 출품한 영화 299편이 상영됩니다.

영화제의 위상을 가늠할 수 있는 월드 프리미어만 94편에 달합니다.

배우 설경구와 한효주의 사회로 열리는 개막식에서는 레드 카펫 행사와 함께 개막작으로 선정된 장률 감독의 '춘몽'이 상영됩니다.

행사 기간 이병헌과 손예진 등 국내를 대표하는 배우들의 진솔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자리와 영화 '아수라'와 '곡성'등 스타들의 야외 무대 인사가 마련됩니다.

국내에서도 적지 않은 팬을 보유한 일본의 고레에다 히로카즈와 대만의 허우샤오셴 감독도 부산을 찾습니다.

그러나 '다이빙벨' 상영 문제로 촉발된 내홍이 2년째 진행되고 있어 축제 분위기는 예전 같지 않다는 평이 지배적입니다.

국내 스타 감독과 배우의 참가율이 저조해 '영화제의 꽃'으로 불리는 스타 로드 행사는 아예 취소됐고, 지난달 시행된 '김영란법'의 여파로 대형 투자 배급사들이 매년 열어온 '영화인들의 밤' 등 다양한 초청 행사도 일정표에서 찾기 어려워졌습니다.

<김동호 / 부산국제영화제 이사장> "모든 영화인들이 함께 참여하는 화합의 축제, 그리고 열린 축제가 되도록 최선을 다해 나갈 생각입니다."

영화인과 영화팬들이 함께 일궈온 부산영화제가 새로운 20년을 맞아 다시 도약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연합뉴스TV 임은진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HOME TOP
Send Feedback
How can we improve?
Thanks for your feed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