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Go to Navigation
General

Special Prosecution Accuses Cho Yoon-sun of Perjury

16:44 January 03, 2017 replay time01:45

Watch Next


[Anchor]


The special prosecution team led by Park Young-soo has requested the National Assembly to file a complaint against Cho Yoon-sun, the Minister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to investigate her for perjury.

This is an unprecedented move, analyzed as an investigation strategy by the special prosecution team.

Park Hyun-woo has more.

[Reporter]


The special prosecution has summoned essentially everyone related to the artist blacklist; now, their focus has shifted to the pinnacle of the suspicions.

As early as this week, Cho Yoon-sun, the Minister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is expected to be summoned for questioning.

Ahead of the summoning, however, the special prosecution made an unpredicted move of requesting the Special Investigation Committee in the National Assembly to file a complaint against Minister Cho, so that she could be investigated for giving a false testimony at the hearing.

The legal industry agrees that this is more of a warning to those to be investigated in the future, including Minister Cho, rather than the special prosecution’s resolve to investigate the perjury accusation.

The keywords to describe the spirit of the special prosecution team, which has a time limit on its investigation period, are speed and efficiency.

Internally, the special prosecution team is confident about proving Minister Cho’s charges; however, if Minister Cho abides by her former position that she is not aware of the blacklist, it could delay the accelerating investigation.

Therefore, the special prosecution’s request to charge her for perjury is a euphemistic expression of their confidence, as well as a warning message on the possibility of incarceration in case of continued denial of charges.

As seen from the first two requests for arrest warrants, the special prosecution team plans to strictly manage any cases of noncooperation that obstruct their investigation.

Park Hyun-woo reporting for Yonhap News TV.

Yonhap News TV: 02-398-4441 (Report) 4409 (Inquiry on article), KakaoTalk/LINE jebo23

특검, '소환임박' 조윤선 '위증 고발 요청'…진짜 이유는


[앵커]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지난주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위증 혐의로 수사할 수 있도록 고발해 달라고 국회에 요청 했습니다.

이례적 조치인데, 그 배경에는 특검팀의 '수사 전략'이 숨어있다는 분석입니다.

박현우 기자입니다.

[기자]


'블랙리스트'와 관련해 부를만한 사람은 다 부른 특검팀의 칼끝은 이제 의혹의 정점을 향하고 있습니다.

이르면 이번주 안에, 일단 조윤선 문체부 장관에 대한 소환조사가 이뤄질 가능성이 점쳐집니다.

그런데 특검팀은 조 장관에 대한 소환조사를 앞두고, 이례적으로 국회 국정조사특위에 조 장관의 청문회 위증을 수사할 수 있게 고발 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법조계 안팎에선 위증에 대한 특검팀의 수사 의지를 드러낸 것이라기 보다는 조 장관을 포함해 앞으로의 수상대상자들에게 보내는 경고성 메시지라는 분석에 힘이 실립니다.

수사 기간에 제한이 있는 특검팀 수사의 기조를 관통하는 키워드는 '신속성'과 '효율성' 입니다.

특검팀 내부적으로는 조 장관의 혐의 입증에 대한 자신감을 가지고 있는데, 조 장관이 종전 주장처럼 "블랙리스트를 모른다"고 주장한다면, 가속도가 붙는 수사의 발목을 잡을 우려가 있습니다.

때문에, 특검팀의 '위증 고발 요청'은 혐의 입증 자신감에 대한 우회적 표현인 동시에, 계속해서 혐의를 부인할 경우 실제 구속으로도 이어질 수 있음을 암시하는 압박용 메시지라는 분석입니다.

앞선 1·2호 구속영장 청구 사례를 통해서도 볼 수 있듯 특검팀은 신속하고 효율적인 수사를 방해하는 '수사 비협조' 사례에 대해선 날선 칼을 들이댈 방침입니다.

연합뉴스TV 박현우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제보) 4409(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HOME TOP
Send Feedback
How can we improve?
Thanks for your feed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