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Go to Navigation
General

Cha Jun-hwan Wins National Championship

18:29 January 09, 2017 replay time01:50

Watch Next


[Anchor]

Skater Cha Jun-hwan, nicknamed the male Kim Yu-na, won the national championship in figure skating with an overwhelming display of skill.

He plans to step up to the World Championships, which will be held in March.

Baek Gil-hyun has more.

[Reporter]

Cha Jun-hwan exceeded the ever-difficult eighty-point mark in the short program.

In free skating, he perfectly executes his first task--a triple lutz-tripe toe loop.

After flawless level four spins and quadruple salchow, he earned 10.50 points and added 1.29 extra points.

His connecting moves and spins were also smooth.

However, he made mistakes in the three connecting jumps placed at the end of the program.

He slipped a bit in the first jump and ended up falling down on his last triple salchow. He was unable to complete as clean of a program as he had hoped.

Despite his mistakes, Cha’s free skating score was 156.24, making his total, along with the short program, 238.07. He ultimately beat Kim Jin-seo to win the championship.

Cha showed regret, as if his mistakes lingered in his head.

<Cha Jun-hwan / National Figure Skater> “Honestly, it could have been better. The short went well, and I wanted to do an excellent free program, but I made mistakes in the jumps.”


Having won the national championship, Cha is now eligible to compete in the World Junior Figure Skating Championship that will be held in Taiwan in March.

<Cha Jun-hwan / National Figure Skater> “At the World Junior Championship, I really want to do my very best to finish strong and calmly execute a clean program.”

Aiming for a medal in the world championship, Cha will adjust the level of difficulty of his program by adding one more quadruple salchow to prepare for the world championship.

Baek Gil-hyun reporting for Yonhap News TV.

Yonhap News TV: 02-398-4441 (Inquiry on article) 4409 (Report), KakaoTalk/LINE jebo23

차준환 4회전 점프 앞세워 종합선수권 우승

[앵커]

'남자 김연아'로 불리는 차준환 선수가 국내 종합선수권에서 압도적인 기량을 선보이며 우승했습니다.

오는 3월 열리는 세계선수권에서는 난이도를 더 높인다는 계획입니다.

백길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쇼트프로그램에서 마의 80점을 넘긴 차준환.

프리스케이팅에서도 첫 과제인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룹을 완벽히 해냅니다.

관심이 집중된 4회전, 쿼드러플 살코까지 깔끔하게 성공해 기본 점수 10.50점에 가산점 1.29점까지 챙겼습니다.

연결 동작과 스핀도 매끄러웠습니다.

하지만 프로그램 막판에 배치된 3개의 연결 점프에서는 실수가 나왔습니다.

첫 점프에서 삐긋하더니 결국 마지막 트리플 살코를 시도하다 넘어지는 실수를 하며 목표했던 클린 프로그램을 완성하지는 못했습니다.

실수가 나왔지만 차준환의 프리스케이팅 점수는 156.24로, 쇼트프로그램과의 합계 238.07로 김진서를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실수가 머리속에 남은듯 차준환은 아쉬움을 내비쳤습니다.

<차준환 / 피겨 국가대표> "솔직히 좀 많이 아쉽고요. 이번에 쇼트도 잘 마쳤고 프리도 완성도 있는 프로그램을 하고 싶었는데 점프 실수가 나와서 많이 아쉬운 것 같아요."

대회 우승으로 차준환은 오는 3월,

대만에서 열리는 주니어 세계선수권 출전 티켓을 얻었습니다.

<차준환 / 피겨 국가대표> "주니어 월드에서는 정말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해서 완성도를 많이 높이고 싶고 차분하게 깨끗한 프로그램을 하고 싶어요."

세계선수권에서 메달 획득을 목표로 한 차준환은 쿼드러플 살코를 프로그램에 한 번 더 넣는 등 난이도를 수정해 대회를 준비합니다.

연합뉴스TV 백길현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HOME TOP
Send Feedback
How can we improve?
Thanks for your feed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