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Go to Navigation
General

Voices Grow for Disbanding Chaebols

15:06 January 10, 2017 replay time01:39

Watch Next


[Anchor]

Voices of criticism from the public are growing against the management attitudes and morals of chaebols, which seem to ignore the law and principles.

Since the Choi Soon-sil scandal and a few cases of misconduct by some chaebol families, antipathy towards chaebols has reached a new high.

Kim Jong-sung has more.

[Reporter]

Korea's most prominent conglomerates, including Samsung, Lotte, and SK, are having a rough time due to their involvement in the Choi Soon-sil scandal.

Vice chairman Lee Jae-yong of Samsung Group, CEO Shin Dong-bin of Lotte Group, and CEO Choi Tae-won of SK Group are all suspected of getting cozy with the government for individual or corporate gains.

Jang Sun-ik, the eldest son of CEO Jang Se-joo of Dongguk Steel, and Kim Seung-yeon, the third son of CEO Kim Seung-yeon of Hanwha Group, both contributed to the negative image of chaebols with their incidents of drunken brawls.

Consequently, some argue that such behaviors of chaebol, ignoring moral and social duties and responsibilities, must not be condoned.

Civil organizations are calling for the disbandment of chaebols.

They call for a complete overhaul of the monarchical management structure, where those with a small share dominate the entire group, and the culture of inheriting this structure generation after generation.

<Kwon Oh-in / Head of Economic Policy Team at Citizens' Coalition for Economic Justice> "The power of chaebols come from their financial status, so we need a policy to curb that. Cross-shareholding must be eliminated, and we need a board of directors that can keep the CEO's families in check."

Experts emphasize that, without sincere regard for those around them, sacrifice and concessions, chaebols will never be free from their negative public image.

Kim Jong-sung reporting for Yonhap News TV.

Yonhap News TV: 02-398-4441 (Inquiry on article) 4409 (Report), KakaoTalk/LINE jebo23

상처입은 '노블레스 오블리주'…재벌 해체론 부채질

[앵커]

법과 원칙을 무시하는 듯한 재벌의 경영행태와 도덕성에 대해 국민들의 비판의 목소리가 가시지 않고 있습니다.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몇몇 재벌가의 일탈행동까지 이어지자 재벌에 대한 반감이 극에 달하는 모습입니다.

김종성 기자입니다.

[기자]

삼성과 롯데, SK 등 국내 굴지의 대기업들이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에 연루돼 곤욕을 치르고 있습니다.

이재용 삼성그룹 부회장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개인 또는 회사 이익을 위해 정권과 유착했다는 의혹을 사고 있는 겁니다.

동국제강 장세주 회장의 장남 장선익씨,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셋째 아들 김동선씨의 음주난동 사건은 재벌가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키웠습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도덕적·사회적 의무와 책임을 간과하는 재벌의 행태를 좌시해서는 안된다는 주장이 나옵니다.

시민단체들은 재벌을 해체시켜야 한다고 목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소수의 지분으로 그룹 전체를 장악하는 황제경영식 지배구조, 그리고 이를 대대로 세습하는 문화를 모두 바꿔야 한다는 겁니다.

<권오인 /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경제정책팀장> "재벌의 힘의 원천은 경제력이기 때문에 경제력을 억제할 수 있는 정책이 필요한 것 같고요. 순환출자 방식을 근절해야 하고, 총수일가를 견제할 수 있는 이사회 제도(가 필요하다.)"

전문가들은 재벌들의 주변에 대한 진심어린 배려와 희생, 양보 없이는 자신들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절대 털어낼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합니다.

연합뉴스TV 김종성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HOME TOP
Send Feedback
How can we improve?
Thanks for your feed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