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Go to Navigation
General

Businesses on Alert Following Lee Jae-Yong Summoning

16:58 January 12, 2017 replay time01:41

Watch Next


[Anchor]

Park Young-soo’s special prosecution team, currently investigating the Choi Soon-sil scandal, has decided to subpoena vice CEO Lee Jae-yong of Samsung Electronics as a suspect today (12th).

The news of Lee’s subpoena has put other conglomerates involved in the scandal on the watch.

Nobody knows which firm will be the target after Samsung.

Nam Hyun-ho has more.

[Reporter]

The news of vice CEO Lee Jae-yong of Samsung Electronics being subpoenaed has made businesses nervous and attentive towards the future direction of the investigation by the special prosecutors.

No executives or presidents of companies other than Samsung have been summoned regarding the Choi Soon-sil scandal.


Samsung was the first to be summoned by the special prosecution, but it is unclear who will be next.

Conglomerates suspected of involvement in the Choi Soon-sil scandal by, for example, donating to Mir and K Sports Foundation, can no longer idly watch.

<Lee Gyu-cheol / Spokesperson for Special Prosecution> “We do not just have Samsung in mind. According to Article 2 of the special prosecution law, targets of investigation are explicitly stated as conglomerates such as Samsung.”


Businesses predict that the special prosecutors have already decided on their next target, and that investigations will begin right after summoning Lee.

In particular, SK and Lotte, whose CEOs have been banned from leaving the country just like Lee, are more nervous.


CEOs Choi Tae-won and Shin Dong-bin can no longer attend the Davos Forum, scheduled to start on the 17th in Switzerland.

As the special prosecution’s investigation is racing towards its middle phase, management by CEOs involved in the scandal will be difficult to normalize in the near future.

Relevant companies have been reported to be getting ready, anticipating that the level of the judicial disposal of Samsung employees, including Lee, will become the yardstick to predict future investigations.


Nam Hyun-ho reporting for Yonhap News TV.

Yonhap News TV: 02-398-4441 (Inquiry on article) 4409 (Report), KakaoTalk/LINE jebo23

삼성 이재용 특검 소환에 재계 촉각…다음은 누구?

[앵커]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오늘(12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하기로 했습니다.

이 부회장의 소환 소식에 최순실 게이트에 연루된 다른 대기업들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삼성 다음에 어느 기업이 타깃이 될지 모르기 때문입니다.

남현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삼성 이재용 부회장의 소환 소식에 재계는 긴장감과 함께 이후 진행될 특검 수사 방향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분위기입니다.

아직 삼성 외에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해 특검에 불려간 다른 기업 임원과 총수는 없는 상황.

일단 삼성이 특검에 1차로 불려 나가게 됐지만 다음 타깃이 누가될 지 안갯속입니다.

미르·K스포츠재단 출연 등 이래저래 최순실 게이트 의혹에 올라 있는 기업들은 팔장만 끼고 구경만 할 수 없는 입장입니다.

<이규철 / 특검보> "삼성만을 특별히 염두에 두는 것이 아니고 특검법 2조 수사대상 보면 명시적으로 삼성 등 대기업이라고 나와 있어…"

재계에선 특검이 이미 다음 목표물을 정해 놓았고, 이 부회장 소환 이후 곧바로 수사가 진행될 것이란 관측입니다.

특히 이 부회장과 더불어 총수의 출국이 금지된 SK와 롯데는 좌불안석입니다.


최태원, 신동빈 회장 모두 17일부터 열리는 스위스 다보스포럼에도 참석할 수 없게 됐습니다.

특검 수사가 중반을 향해 달려가고 있는 가운데 이번 게이트에 연루된 총수들의 정상적인 경영활동은 당분간 힘들 전망됩니다.

관련 기업들은 이 부회장 등 삼성 관계자들의 사법처리 수위가 이후 수사에 가늠자가 될 것으로 보고 만반의 준비를 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연합뉴스TV 남현호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HOME TOP
Send Feedback
How can we improve?
Thanks for your feed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