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Go to Navigation
General

Emotions Fill Sewol Landing Site

09:57 April 09, 2017 replay time01:46

Watch Next


[Anchor]

The schedule to move the Sewol to dry dock has become hard to predict.

The government is conducting tests, aiming to move the ferry on April 10.

Jang Bo-gyeong has more from the tension-filled site.

[Reporter]

Mokpo Port is bustling with work to unload the Sewol onto land.

The thick fog did not stop the workers, since the ferry has to be moved as soon as possible.

The sharp bow of the Sewol is clearly visible.

It is resting for the first time in three years, but the rust and scratches all over its surface are painful reminders of the lives lost.

Also sighted are gigantic lifting beams supporting the ferry, and equipment conducting load tests to move it to land.

The sounds of machines have filled the site amidst grumpy weather.

Meetings continue regardless of the bad conditions in order to successfully bring the Sewol to land.

The site is filled with tension, as not even the exact weight of the ferry can be measured accurately. But preparations to move the ship must be completed by the planned date.


Officially, the work to remove the mud has been completed, but there is more cleanup to do after the rain brought in more mud and oil yesterday.

Sacks that seem to contain the mud from the ship hint at just how much work there is left to be done, even after the ship is moved to land.

A week has passed since the Sewol came into the dock, and the families of the victims have been keeping a close eye on the worksite everyday.

Meters away, they are recording the scene from the site as usual, finding it difficult to leave.

Jang Bo-gyeong reporting for Yonhap News TV.

Yonhap News TV: 02-398-4441 (Inquiry on article) 4409 (Report), KakaoTalk/LINE jebo23

뭍까지 코 앞…안타까운 세월호 거치 현장

[앵커]

세월호의 육상 거치 일정이 한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상황입니다.

정부는 오는 10일 거치를 목표로 테스트 작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긴장감이 흐르는 세월호 육상 이송 준비 현장을 장보경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세월호를 뭍으로 올리기 위한 작업이 한창인 목포신항.

한시라도 빨리 육상에 올려야 하기에 짙은 안개는 작업에 장애물이 되지 못했습니다.

뾰족한 세월호의 선수 부분이 또렷이 드러납니다.

3년 만에 찾아온 휴식이지만 곳곳에 슨 녹과 상처는 소중한 생명을 앗아간 아픔을 느끼기에 충분했습니다.

선체를 받치고 있는 거대한 리프팅빔과 뭍으로 옮기기 위해 하중 테스트를 하고 있는 장비들도 눈에 띕니다.

궂은 날씨에 날카로운 기계음이 뒤덮은 작업장.

악조건 속에서도 세월호 거치 작전을 성공시키기 위한 관계자들의 회의는 계속됩니다.

세월호의 정확한 무게조차 측정할 수 없는 가운데 목표한 날짜까지는 이송 준비를 끝내야 하기에 현장에는 긴장감이 가득했습니다.


공식적인 펄 제거작업은 끝났지만 전날 내린 비가 쓸고 나온 펄과 기름을 치우고 닦는 작업은 계속 됐습니다.

선체에서 나온 진흙 등을 담아둔 것으로 보이는 포대는 세월호를 육상에 거치한 이후에도 얼마나 많은 일들이 남아있는지를 짐작케 합니다.

세월호가 항만 안으로 들어온지 1주일이 지난 가운데 유가족들은 매일 작업 현장을 걱정스러운 눈으로 바라보고 있습니다.

가족의 품까지 불과 수십미터,,유가족들은 여느 때와 같이 현장을 기록하며 쉽사리 자리를 뜨지 못했습니다.

연합뉴스TV 장보경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HOME TOP
Send Feedback
How can we improve?
Thanks for your feed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