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Go to Navigation
General

World’s First ‘Underwater Communication Base Station’ Revealed

16:43 June 01, 2017 replay time01:53

Watch Next


[Anchor]

Underwater communication technology for the world's first underwater communication base station was unveiled.

It is expected to be used for marine disasters and other fields starting in 2021 when research and development is completed.

Han Ji-yi has more on-site.

[Reporter]

At sea 10km west of Incheon South Port, an experiment begins on underwater communication technology using LTE technologies.

Data is sent back and forth with a receiving device that can be used to communicate underwater, making it possible to handle disaster situations quickly.

<Sound> "Please send data on the disaster situation."

Earthquake waves over a certain size are received through an underwater sensor and an alarm goes off.

A message is sent via the signal delivery line requesting to send a text message, and within 20 seconds, a message arrives with the underwater sound waves.

The structure allows information collected through the sensor to go through the station and is delivered to the maritime communication buoy. This data is then sent above ground through communication networks such as satellite and LTE.

<Jeon Hyun-chul / Director at SK Telecom> "The marine data gathered through the underwater network sensors must be interlinked properly with the ground-level network in order to convert it into big data."

This kind of research on underwater communication networks is a national research and development project funded by the Ministry of Maritime Affairs and Fisheries. Hoseo University and SK Telecom plan to establish an experimental system on the west coast this October and complete the entire project by 2021.

<Ko Hak-lim / Professor at Hoseo University Department of Information & Communication Engineering> "When technological development is completed around 2021 we think that we will be able to develop the most advanced technology in the world."

The long-term goal is to connect the underwater communication network with Internet of Things to create a futuristic safety network that connects the ground with the sea.

If underwater communication network technology becomes widespread it is expected to be used for national security such as using underwater big data for improving maritime safety and to detect submarines.

Han Ji-yi reporting for Yonhap News TV.

Yonhap News TV: 02-398-4441 (Inquiry on article) 4409 (Report), KakaoTalk/LINE jebo23

세계 첫 '바닷속 통신 기지국' 공개…재난ㆍ국방 관리

[앵커]

세계에서 처음으로 추진되고 있는 '바닷속 통신 기지국'을 만들기 위한 수중 통신망 기술이 공개됐습니다.

연구개발이 끝나는 오는 2021년부터는 해양재난 대응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한지이 기자가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기자]

인천 남항 서쪽 10km 해상에서 LTE 방식을 활용한 바닷 속 통신 기술 시험이 시작됩니다.

바닷 속에서도 통신을 할 수 있는 수신 장비를 이용하면 데이터를 주고 받을 수 있어 재난 상황에 빠르게 대처가 가능합니다.

<현장음> "재난 상황 자료 송출해 주세요"

수중 센서를 통해 일정 크기 이상의 지진파가 수신되자 경고음이 울립니다.

신호 송신선에 문자를 보내달라고 하자, 바닷 속 음파를 타고 20초 만에 메시지가 도착합니다.

센서를 통해 수집된 정보는 기지국을 거쳐 해상 통신 부표로 전달되고, 이 데이터가 다시 위성·LTE 등 통신망을 거쳐 지상으로 전송되는 구조입니다.

<전현철 / SK텔레콤 부장> "수중망 센서를 통해서 모이는 해양 정보는 육상망과 잘 연동이 되어야만 빅데이터화가 가능합니다."


이 같은 수중 통신망 연구는 해양수산부가 지원하는 국가 연구 개발 사업으로, 호서대와 SK텔레콤은 올해 10월 서해안에 실험망을 구축하고 2021년에는 최종 완성할 계획입니다.

<고학림 / 호서대 정보통신공학과 교수> "기술 개발이 끝나는 2021년 쯤에는 (세계) 최고권에 다다르는 기술까지도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장기적으로는 수중 통신망을 사물인터넷과 연결해 지상과 해양을 잇는 미래형 안전망을 구축한다는 목표입니다.

수중 통신망 기술이 상용화되면 바닷 속 빅데이터를 통해 해양 안전, 잠수함 탐지 등 국방 분야에 활용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연합뉴스TV 한지이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HOME TOP
Send Feedback
How can we improve?
Thanks for your feed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