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Go to Navigation
General

Prosecution Requests Arrest Warrant for Chung Yoo-ra

11:07 June 03, 2017 replay time01:36

Watch Next


[Anchor]

After continuing investigations into Chung Yoo-ra for two days, the prosecution requested an arrest warrant.

Examination of the warrant will be held this afternoon, and whether Chung will be arrested will be decided later tonight.

Kim Min-hye has more.

[Reporter]

Early this morning, the prosecution requested an arrest warrant for Chung Yoo-ra, Choi Soon-sil's daughter.

The charges stated in the warrant were obstruction of business, unlawful interference with officers of rank, and violation of the Foreign Exchange Control Act.

It was also reported that nearly all the grounds stated in the arrest warrant such as corruption involved in her admission into Ewha Womens University and Chungdam High School were included as well.

The fact of Chung's violation of the Foreign Exchange Control Act in the process of purchasing real estate in Germany was also acquired.

The prosecution arrested Chung on the 31st of last month and conducted intense questioning regarding support from Samsung.

They also questioned her on her admissions to Ewha Womens University and charges of violation of the Foreign Exchange Control Act related to the real estate purchase in Germany, but Chung affected ignorance to most charges.

Questioning of the accused before the arrest will take place at 2 p.m. today at the Seoul Central District Court.

With Chung in complete denial, saying she "doesn't know what happened between [her] mother Choi and Former President Park," the arrest will be decided by how well the prosecution gives evidence of the complicity of mother and daughter.

The prosecution plans to conduct further investigation once Chung's whereabouts are located and weigh whether or not to apply bribery charges.

Kim Min-hye reporting for Yonhap News TV.

Yonhap News TV: 02-398-4441 (Inquiry on article) 4409 (Report), KakaoTalk/LINE jebo23


검찰, 정유라 구속영장 청구…혐의 소명이 관건

[앵커]


정유라 씨에 대해 이틀째 조사를 이어간 검찰이 정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오늘 오후 영장심사가 열리게 되는데, 정 씨에 대한 구속 여부는 밤 늦게 결정될 전망입니다.

김민혜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이 최순실 씨의 딸 정유라 씨에 대해 오늘 새벽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구속영장에 적시된 혐의는 업무방해와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외국환관리법 위반 등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대 입학과 청담고 재학 과정에서 있었던 학사비리 혐의 등 체포영장에 적시된 사유들이 거의 그대로 담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정 씨가 독일의 부동산 등을 구매하는 과정에서 외국환거래법을 위반한 정황도 포착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검찰은 지난달 31일 정 씨를 체포한 뒤, 삼성의 전방위 지원 배경을 집중 추궁했습니다.

이화여대 입학 비리, 또 독일 부동산 구매와 관련한 외국환 거래법 위반 혐의 등도 캐물었는데, 정 씨는 조사 내용 대부분을 '모르쇠'로 일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 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은 오늘 오후 2시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립니다.


정 씨가 '어머니 최 씨와 박 전 대통령 사이의 일은 모른다'고 전면 부인하는 상황에서, 검찰이 최 씨 모녀의 공모 관계를 얼마나 소명할 수 있느냐가 정 씨의 구속 여부를 판가름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검찰은 정 씨 신병이 확보되면 추가 수사를 통해 뇌물수수 혐의 적용 여부 등을 따져볼 방침입니다.

연합뉴스TV 김민혜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HOME TOP
Send Feedback
How can we improve?
Thanks for your feed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