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Go to Navigation
General

U.S. Thanks President Moon for Visit to Battle of

09:14 July 01, 2017 replay time01:44

Watch Next


Chosin Reservoir Memorial

[Anchor]

President Moon Jae-in began his trip to the U.S. with a visit to the memorial commemorating the Battle of the Chosin Reservoir during the Korean War.

Messages of gratitude from the families of those who fought in the Battle of Chosin Reservoir flooded on social media.

Correspondent Kim Beom-hyun has more in Washington.

[Reporter]

This is the Facebook page of the U.S. Marines.

A video of President Moon Jae-in's first official stop on his visit to the U.S. was uploaded showing President Moon placing a wreath and giving speech in tribute to the memorial for the Battle of Chosin Reservoir.

As of the 29th, only about a day since the video was uploaded, it has 340,000 views and over 5,000 shares.

There are also more than 2,000 comments written on it.

Most of the comments are from families of the U.S. marines who fought in the Battle of Chosin Reservoir, considered one of the most difficult battles in U.S. military history.

Robert Simmons, who said his father was in the 1st Marine Regiment and fought in the battle, wrote that he was "happy that the President of Korea acknowledged their sacrifice," and John Burton who introduced himself as the son of Bill Burton, captain of the 1st Marine Regiment during the Korean War, also expressed his appreciation, saying "My father will be smiling in heaven right now."

Travis Brown, an ex-marine, payed his respects saying, "The President of Korea was humble and thankful for the sacrifice of our brothers."

President Moon began his visit to the U.S. by commemorating the sacrifice and spirit of U.S. soldiers who fought in the Korean War, and emphasized the blood alliance between Korea and the U.S.

Americans are responding positively to President Moon's course of action.

From Washington, Kim Beom-hyun reporting for Yonhap News TV.

Yonhap News TV: 02-398-4441 (Inquiry on article) 4409 (Report), KakaoTalk/LINE jebo23


문 대통령 장진호기념비 헌화에 美 "감사합니다"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 방문 첫 일정으로 6.25 당시 장진호 전투를 기리는 장진호전투 기념비를 찾았죠?

그러자 장진호 전투 참전용사들의 가족들이 SNS에 감사 인사가 쇄도했습니다.

워싱턴에서 김범현 특파원입니다.

[기자]

미 해병대의 페이스북 페이지입니다.

이곳에는 문재인 대통령의 미국 방문 첫 일정인 장진호전투 기념비 헌화와 연설 영상이 올려졌습니다.

영상이 올라온지 하루 정도가 지난 현지시간 29일, 이 영상 조회수는 34만회를 넘어섰고, 5천번 이상이 공유됐습니다.

그리고 댓글도 속속 달려 2천건을 훌쩍 넘어섰습니다.

주로 댓글을 단 사람들은 미군 전쟁사에서 가장 힘겨웠던 전투 중 하나로 꼽히는 장진호 전투에 참전했던 미군 참전용사들의 가족들입니다.

자신의 아버지가 미 제1해병사단 소속으로 장진호 전투에 참전했다고 밝힌 로버트 시몬스 씨는 "한국 대통령이 그들의 헌신을 인정해준 데 대해 기쁘다"는 글을 올렸고, 6.25 당시 미 제1해병사단 대위였던 빌 버튼의 아들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존 버튼씨는 "지금 아버지가 하늘나라에서 웃고 계실 것"이라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습니다.

그런가하면 미 해병대 출신인 트래비스 브라운 씨는 "한국 대통령은 겸손했고 우리 형제들의 희생을 고마워했다"며 존경의 뜻을 표시했습니다.

6·25 미군 참전용사들의 희생과 넋을 기리고 한미 양국의 혈맹을 강조하며 미국 방문을 시작한 문 대통령.

이런 첫 행보에 미국인들은 호응하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연합뉴스TV 김범현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HOME TOP
Send Feedback
How can we improve?
Thanks for your feed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