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Go to Navigation
General

President Moon Suggests Actions Over Words against North Korea

17:25 July 05, 2017 replay time01:47

Watch Next


[Anchor]

The Korea-US ballistic missile training came to fruition with President Moon Jae-in suggesting the training to the U.S. first.

This is interpreted to be his firm will to respond with actions over words against North Korean provocations, and to clarify his stance that South Korea would take the lead in solving issues involving North Korea.

Lee Kyung-hee has more.

[Reporter]

The Korea-U.S. missile exercise was held at the instruction of President Moon Jae-in.

Immediately after North Korea tested an ICBM missile on Tuesday, President Moon called a national safety meeting and said, "North Korea's malicious provocations cannot be responded to with just words," and added, "It is necessary for us to clearly demonstrate our strong missile response system."

After stating his intention to respond with 'actions over words' against North Korea's military provocations, President Moon ordered an intense response.

It was reported that since then, the Blue House National Security Office and the Ministry of Defense reported numerous alternatives and President Moon decided to hold a united military demonstration through a joint Korea-U.S. missile exercise.

Close cooperation was made with the United States as well.

National Security Office Director Chung Eui-yong telephoned White House National Security Advisor H.R. McMaster at 9 p.m. Korean time, which was 8 a.m. on the Fourth of July in the U.S., to convey President Moon's proposal. McMaster reported this to President Donald Trump immediately after.

It was reported that President Trump agreed fully saying, "I praise and agree with President Moon's firm stance."

It is analyzed that the reason behind the Blue House disclosing the discussions with the U.S. in so much detail is because they wanted to emphasize the strong KORUS alliance while facing the nuclear and missile threats of North Korea.

Furthermore, by stressing the fact the Korean government was the first to make this proposition, it reconfirmed the Korean government's will to play a leading role in solving the North Korean nuclear issues stated in the Korea-U.S. summit meeting.

Lee Kyung-hee reporting for Yonhap News TV.

Yonhap News TV: 02-398-4441 (Inquiries on Article) 4409 (Report), KakaoTalk/Line jebo23

문 대통령 "말로 안한다" 무력시위 제안…북핵 주도 의지

[앵커]

한미 탄도미사일 사격훈련은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에 먼저 제안해 성사됐습니다.

북한의 도발에 말이 아닌 행동으로 대응하겠다는 단호한 의지를 드러내는 동시에 북한 문제 해결을 우리가 주도하겠다는 뜻도 분명히 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이경희 기자입니다.

[기자]


한미 미사일 사격훈련은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로 이뤄졌습니다.

문 대통령은 전날 북한의 ICBM 미사일 도발 직후 국가안전보장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북한의 엄중한 도발에 성명으로만 대응할 상황이 아니다"라며 "우리의 확고한 미사일 연합대응태세를 확실히 보여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의 무력 도발에 '말이 아닌 행동'으로 대응한다는 기조를 정한 뒤 수위 높은 대응을 주문한 것입니다.

이후 청와대 안보실과 국방부 등이 여러 대안을 보고했고 문 대통령이 직접 한미 미사일 연합 무력 시위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국과 긴밀한 협의도 이뤄졌습니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우리 시간으로 밤 9시, 미국 시간으로 독립기념일 휴일인 4일 오전 8시 맥매스터 백악관 안보보좌관에 전화를 걸어 문 대통령의 제안을 전달했고 이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곧바로 보고됐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의 단호한 의지를 높이 평가하고 공감한다"며 전격 동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청와대가 미국과의 협의과정을 상세히 공개한 것은 북핵, 미사일 위협 앞에 굳건한 한미동맹을 부각하려는 것으로 해석됩니다.

또 우리 정부가 먼저 제안한 것임을 강조함으로써 한미정상회담에서 천명한 북핵 문제 해결에 우리 정부가 주도적인 역할을 하겠다는 의지도 재확인했습니다.

연합뉴스TV 이경희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HOME TOP
Send Feedback
How can we improve?
Thanks for your feed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