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Go to Navigation
General

Eyes on Whether Hanjin Founding Family Members Will All Resign

16:22 June 07, 2018 replay time01:54

Watch Next

[Anchor]

Amid mounting controversies over the abuse of power wielded by founding family members of Hanjin Group, they stepped down from their positions except Hanjin Group Chairman Cho Yang-ho and his eldest son Cho Won-tae, currently Korean Air's President.

Eyes are now on if the reaming two will let go of their control of the group.

The upcoming probe into Cho Won-tae will likely be the key to their fate.

Kim Dong-wook has more.

[Reporter]

The power abuse scandal of Cho Hyun Min, a former Senior Vice President of Korean Air, has led to police investigations into her family over alleged assault and abuse of power.

<Lee Myung-hee / Former Chairwoman of Ilwoo Foundation> "I offer apologies for causing a stir."

<Cho Hyun-Ah / Former Vice President of Korean Air> (Would you say a word?) "I am sorry."

While the investigations are in progress, Lee stepped down from her position at llwoo Foundation and her two daughters also resigned.

Attention is being paid to whether Hanjin Group Chairman Cho Yang-ho and his eldest son Cho Yang-ho, who is president of Korean Air, will retain control of management over the group.

Focus is on the future police investigations into Cho Won-tae.

He is now under investigation over illicit admission to Inha University.

Chairman Cho may consider letting his eldest son step down from management in advance, given his previous decision to let his two daughters resign.

This is because Chairman Cho needs to avoid the worst case-scenario where his son is proven guilty and is forced to resign in the face of harsh criticism.

<Park Bae-il / Vice President at the Korean Public Service and Transport Workers' Union> "Those who have not built basic foundations as decent human beings rose to management and are abusing their power thanks to their parents. Such bad practices should be rooted out."

Eyes are on what decision Chairman Cho will make on his son amid speculation that he himself may step down to take full responsibility for all the misbehavior of his family.

Kim Dong-wook reporting for Yonhap News TV.

Yonhap News TV: 02-398-4441 (Inquiry on article/Report) KakaoTalk/LINE jebo23


사면초가 한진일가…경영일선 완전퇴진 관심

[앵커]

한진일가 갑질·불법 논란이 커지면서 결국 조양호-조원태 부자만 남기고 모두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습니다.

이제 조 회장 부자가 경영권을 유지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는데요.

조원태 사장으로 향한 수사 칼날이 변수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동욱 기자입니다.

[기자]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의 물벼락 갑질은 결국 전 가족에 대한 갑질·불법 관련 수사로 번졌습니다.

<이명희 / 전 일우재단 이사장> "죄송합니다. 물의를 일으켜서 죄송합니다."

<조현아 / 전 대한항공 부사장> "(하실 말씀 있으시면 하시겠어요?) 죄송합니다."

이 과정에서 조 회장 부인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이 이사장직에서 물러났고, 두 딸 조현아·현민 자매도 모든 직책을 내려놓았습니다.

조 회장과 조원태 사장 부자만 경영 일선에 남은 건데, 이들이 경영권을 계속 유지할 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관건은 후계자인 장남 조원태 사장으로 향한 사정 칼날입니다.

조 사장은 현재 '인하대 부정 편입학 의혹' 관련 교육부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두 딸을 퇴진시킨 조 회장이 조 사장을 경영 일선에서 미리 물러나게 하는 고육지책을 선택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어 보입니다.

당국의 수사로 조 사장의 비리 혐의가 드러나고, 비난여론까지 확산돼 결국 물러나는 것이 조 회장에게는 최악의 시나리오이기 때문입니다.

<박배일 / 공공운수노조부위원장> "기본도 안 되어 있는 이런 자들이 자기 부모 덕에 경영 일선에서 갖은 횡포를 부리고, 권력을 휘두르는 이것을 이번 기회에 절단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조양호 회장 자신이 모든 책임을 지고 회장직을 내려놓는 모습으로 사태 수습에 나설 수 있다는 추측도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조 회장이 어떤 결단을 내릴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김동욱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HOME TOP
Send Feedback
How can we improve?
Thanks for your feed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