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Go to Navigation
General

Court Chiefs Discuss Suspicions Surrounding Former Supreme Court

17:39 June 07, 2018 replay time01:45

Watch Next


Chief Justice

[Anchor]

South Korea's chief justices will hold discussions on how to deal with allegations that former Supreme Court Chief Justice Yang Seung-tae used trials for political bargaining.

The judiciary branch is divided over if it is appropriate for the court to seek criminal charges against Yang.


This issue will also take center stage at the court chiefs' meeting scheduled for Thursday.

Kim Bo-yoon has more.

[Reporter]

The country's court chief justices will gather Thursday to discuss how to handle a swirling controversy caused by allegations that former Supreme Court Chief Justice Yang Sung-tae abused his power.

At the meeting, about 35 legal heavyweights, including Ahn Cheol-Sang, head of the National Court Administration, will discuss whether to seek criminal charges over the scandal.

The issue is drawing mixed reactions from within the judiciary.

Younger judges including those in the Uijeongbu District Court, who was first to hold a judges' meeting regarding this case, demand an investigation.

Meanwhile, older judges argue more caution should be exercised.

Those with more than 20 years of experience clarified their stances that they disagree on the move to call for a probe.

They expressed concerns that if bodies responsible for judicial administration and advisory seek criminal charges, judges in charge of relevant cases can be affected, seriously damaging the independence of court trials in the end.

Experts suggest that chief justices are expected to raise similar voices.

Supreme Court Chief Justice Kim Myeong-su will decide whether to seek criminal charges against Yang after reviewing opinions from today's meetings and a representative conference of judges scheduled for next week.

Kim Bo-yoon reporting for Yonhap News TV.

hellokby@yna.co.kr

Yonhap News TV: (Inquiry on article/Report) KakaoTalk/LINE jebo23


'재판 거래' 의혹 일파만파…오늘 법원장간담회

[앵커]


'재판 거래' 의혹과 관련해 전국의 법원장들이 모여 후속조치를 논의합니다.

법원이 나서서 고발하는 게 적절한지를 두고 사법부 내부가 갈라져 있는데요.

오늘 열릴 전국법원장간담회에서도 이같은 내용이 핵심 쟁점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보윤 기자입니다.

[기자]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법원행정처가 사법행정권을 남용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오늘(7일) 전국의 법원장들이 모여 의견을 나눕니다.


이 자리에는 안철상 법원행정처장과 각급 법원장 35명이 참석해 이번 사태의 해결을 위해 형사조치가 필요한지 논의할 예정입니다.

법원이 나서서 양 전 대법원장 등 관련자를 고발해야 하는지에 대해선 사법부 내에서도 의견이 분분합니다.

이번 사태와 관련해 첫 판사회의를 열었던 의정부지법을 비롯해 서울중앙지법 단독판사 등 상대적으로 젊은 판사들은 수사를 의뢰해야 한다는 쪽으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반면 고참 판사들 사이에선 신중론이 우세합니다.

특히 20년 이상 경력의 서울고법 부장판사들은 전국 판사회의 중 처음으로 고발에 반대한다는 명백한 입장을 내놨습니다.

이들은 사법행정을 담당하거나 자문하는 기구가 형사고발 등을 할 경우 앞으로 관련 재판을 맡을 법관에게 영향을 미친다며 재판의 독립성이 침해될 수 있음을 깊이 우려한다고 밝혔습니다.

원로 법관인 법원장들도 이와 비슷한 의견을 낼 거란 관측이 나옵니다.

김명수 대법원장은 오늘 간담회에서의 결론과 다음주 열릴 전국법관대표회의의 의견을 검토한 뒤 형사조치 여부를 최종 결정할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김보윤입니다.

hellokby@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HOME TOP
Send Feedback
How can we improve?
Thanks for your feed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