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Go to Navigation
General

Koreas to Begin Joint Surveys on North Korean Roads

17:00 July 02, 2018 replay time02:03

Watch Next

[Anchor]

In North Korea, there are few cars and road conditions are not good.

The country has just 700km of highways.

The two Koreas will carry out joint research on roads to check on whether the highways between Seoul and Pyongyang and between Goseong and Wonsan conform to international standards.

Bae Sam-jin has more.

[Reporter]

North Korea has a total of 26,170km of roads, just one quarter the number in South Korea.

North Korea began construction of expressways in the 1970s, which now consists of six lines, including the Pyongyang-Gaesong line and the Pyongyang-Wonsan line.

The North’s highways do not have crash-barriers or streetlamps and has uneven road surfaces, making driving at night much more dangerous.


Less than 10 percent of roads in the North are paved, and most of the main roads are single lane two-way roads.

The country’s total number of car is 280,000, just 1.3 percent the number in South Korea, while their cars are responsible for only seven percent of freight transportation.

The cars in the North run less than 30km on average due to fuel saving and low vehicle performance, and they are generally used to support trains for short-distance transportation because the country does not build roads across farmlands.

Given the country’s generally mountainous terrain, there are many bridges and tunnels, but most of them have been left unattended, making road expansion more difficult.

The two Koreas will check on the conditions of the Gaesong-Pyongyang line and Goseong-Wonsan line during their joint research on roads scheduled for August.

<Ahn Byung-min / Senior Researcher at Korea Transport Institute> “We will thoroughly examine the roles, features and design standards of the roads, and this is not to restore roads but to modernize them to produce business value.”

The two Koreas will focus on backing up fringe road facilities and building appropriate roads that comply with international standards.

Bae Sam-jin reporting for Yonhap News TV.

Yonhap News TV: (Inquiry on article/Report) KakaoTalk/LINE jebo23

북한 도로, 철도 보조 단거리 운송…남북 공동조사

[앵커]


자동차가 많지 않은 북한은 도로의 기능이 상당히 낙후돼 있습니다.

고속도로 역시 700여km에 불과한데요.

남북은 8월 공동조사를 통해 일단 서울에서 평양, 고성에서 원산구간의 도로가 국제적 표준에 맞춰질 수 있도록 점검할 예정입니다.

배삼진 기자입니다.

[기자]


북한 도로의 길이는 2만6,170km.

남한의 4분의 1 수준입니다.

1970년대 본격적으로 건설되기 시작한 고속도로는 평양-개성, 평양-원산 등 모두 6개로 길이는 700여km입니다.

중앙분리대와 레일, 펜스가 없고 노면 굴곡이 심한데다 가로등이 없어 야간주행시 위험합니다.

도로 포장률은 10% 미만으로 간선도로 대부분은 왕복 2차선입니다.

북한의 차량은 28만대, 우리나라의 1.3% 수준으로 자동차의 화물수송 분담률은 7% 정도에 불과합니다.

연료절약과 차량 수명 등을 감안해 자동차 수송거리는 30km 이내로 짧은데 농경지를 가로질러 도로를 만들지 않는 원칙 때문에 철도의 보조적 수단, 단거리 운송수단에 국한됩니다.

산악지형 특성상 교량과 터널이 많지만 제대로 관리되지 않고 있어 도로 확장도 쉽지 않습니다.

8월부터 시작되는 남북 공동 도로조사에서는 개성에서 평양, 고성에서 원산 간 도로의 현대화를 위한 점검이 이뤄집니다.

<안병민 / 교통연구원 선임연구위원> "도로의 기능, 속성, 어떻게 확장할 것인지 도로의 설계 기준이나 정밀 검토 기회가 될 것 같고요. 복구가 아니라 현대화이고 사업으로 연결시키는 것까지 생각해야 하기 때문에…"

남북은 주변 시설물 보강은 물론 국제기준에 맞는 도로기능을 갖추는 데 주안점을 둘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배삼진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HOME TOP
Send Feedback
How can we improve?
Thanks for your feed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