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Go to Navigation
General

Gyeonggi Province Seeks to Add Fortress to Heritage List

15:28 July 03, 2018 replay time01:55

Watch Next

[Anchor]

South Korea's Gyeonggi Province seeks to put historic Bukhansanseong Fortress on the UNESCO's World Cultural Heritage list.

The provincial government began its work to restore the fortress and neighboring palaces and obtain related data.

Kang Chang-gu has more.

[Reporter]

This is Bukhansanseong Fortress, the country's No. 162 historic site, situated in Gyeonggi Province, on the northeastern outskirts of Seoul.

It is a walled mountain fortress first built during the Baekje Dynasty. It belonged to the Goguryeo Dynasty and Silla Kingdom afterwards. Since then, it underwent several remodelings and maintenance during the Goryeo and Joseon Dynasties.

The present fort was completed in 1711 by King Sukjong during the Joseon Dynasty after being renovated to function as a defensive fortress and protect Seoul from invasions.

<Jin Soo-jeong / Cultural Project Team of Bukhansanseong at Gyeonggi Cultural Foundation> "The fortress is the fruit of the most advanced castle-wall construction technologies during the Joseon Dynasty, and that is why it has been maintained in its original condition even though it was constructed 300 years ago."

The fortress is one of the most valuable historic sites of the Three Kingdoms period and the Joseon Dynasty. It delights travelers with beautiful scenery.

<Park Hak-bong / Jayang-dong, Seoul> "There were many temples around Insubong Peak in Bukhansan, and it also carries historic significance as it was a place for military forces."

The provincial government said it will renovate the fortress and neighboring palaces and obtain related data to earn international recognition.

<Min Wan-sik / Cultural Asset Team Director for Gyeonggi Provincial Government> "The fortress has about 2,000 years of history. We need to preserve it for future generations. Our task is to publicize its excellence to the world."

Eyes are on if the fortress will become the country's 14th historic site that makes it onto the UNESCO World Heritage following Buddhist mountain temples.

Kang Chang-gu reporting for Yonhap News TV.

kcg33169@yna.co.kr

Yonhap News TV: (Inquiry on article/Report) KakaoTalk/LINE jebo23

경기도 '북한산성' 세계문화유산 등재 추진


[앵커]


경기도가 사적지인 북한산성을 남한산성처럼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이를 위해 산성과 행궁지를 복원하고 연구자료를 확보하는 작업에 나섰습니다.


보도에 강창구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과 경계한 경기도 고양의 사적 제162호 북한산성입니다.

백제가 도성을 지키기 위해 성벽을 처음 쌓은 뒤 고구려와 신라가 차례로 차지했고 고려와 조선을 거치면서 꾸준히 개축됐습니다.

지금의 성곽 모습이 갖춰진 것은 조선 숙종 때인 1711년, 한양 도성의 최후 방어진지로서 중요성이 부각되면서 대대적인 축성이 이뤄진 것입니다.

<진수정 / 경기문화재단 북한산성문화사업팀장> "조선시대 성벽 축성술의 결정체이기 때문에 산성을 굉장히 견고하게 축성해서 300년이 지났는데도 지금 원형성벽이 거의 다 그대로…"

이렇듯 북한산성은 삼국시대부터 조선에 이르기까지 우리의 국방과 관련된 최고의 역사유물인 동시에 자연경관이 빼어나 해마다 수백만 명이 찾는 관광명소입니다.

<박학봉 / 서울시 자양동> "북한산 인수봉을 중심으로 해서 많은 사찰이 있었고 선군들이 훈련하던 장소라서 역사적 의미도 굉장히 깊은 곳이라고…"

경기도는 북한산성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올리기 위해 행궁지와 성벽을 발굴 정비하고 연구자료를 확보하기로 했습니다.

<민완식 / 경기도 문화유산활용팀장> "(북한산성은) 2,000년 가까운 역사를 가진 시설입니다. 그 시설을 우리 역사 대대로 남겨야 할 필요성도 없지 않아 있고요. 그 우수성을 세계하고 같이 공유하는 것도 경기도가 추진해야 할 사업 중의 하나라고…"

북한산성이 '한국의 산사'에 이어 14번째 유네스코 세계유산이 될지 주목됩니다.

연합뉴스TV 강창구입니다.

kcg33169@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HOME TOP
Send Feedback
How can we improve?
Thanks for your feed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