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Go to Navigation
General

Koreas to Discuss Cooperation in Forestry Sector

15:07 July 04, 2018 replay time01:41

Watch Next

[Anchor]

South and North Korea will hold working-level talks on the southern side of the truce village of Panmunjom to discuss cooperation in the forestry sector today.

The two are expected to discuss ways to help the North deal with deforestation problems.

We have a reporter on site.

Paeng Jae-yong has more.

[Reporter]

South Korea’s delegation, led by Ryu Kwang-soo, Vice Minister of the Korea Forest Service, headed for Panmunjom this morning.

“We will thoroughly commit to the talks,” Ryu told reporters before leaving for the talks.

He said, “We will discuss ways to conduct a joint study on the North's forestry,” adding, “How to promote cooperation on restoration of the North’s forestry, including tree nurseries that North Korea is showing a great interest in, will be also on the table.”

The talks are set to begin at 10 a.m. at the southern side of Panmunjeom.

North Korea will be represented by Kim Song-jun, a senior official at the ministry of environmental protection, and its delegation includes Baek Won-cheol, a senior official at the ministry of environmental protection, and Ryang Gi-geon, a senior official at the DPRK economic cooperation committee.

Observers said that a joint study could also be proposed during the talks aimed at understanding the exact conditions of forests in North Korea.

According to the Ministry of Unification, about 2.84 million hectometers of the North's forest area have been devastated as of 2008, causing serious social and economic damage, such as floods and landslides.


But this finding does not describe the exact conditions in the North because it was made a decade ago, prompting the need to push forward with the joint research.

Reporting for Yonhap News TV from the news department.

Yonhap News TV: (Inquiry on article/Report) KakaoTalk/LINE jebo23

남북, 오늘 산림협력회담…'황폐화' 북한 산림 대책 논의

[앵커]

남북이 오늘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만나 산림협력분과 회담을 엽니다.

북한 산림 황폐화 대책 등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팽재용 기자.

[기자]


네. 오늘 오전 류광수 산림청 차장을 단장으로 하는 산림협력분과회담 대표단이 판문점으로 출발했습니다.

류 차장은 출발 전 기자들을 만나 "최선을 다해 회담에 임하겠다"고 밝혔는데요.

류 차장은 "북한 산림에 대해 남과 북이 공동 연구하는 문제 등을 논의할 예정"이라며 "북측에서 관심을 보이는 양묘장 등 산림 복구기술에 대한 협의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습니다.

회담은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오전 10시부터 시작할 예정인데요.

북측에선 단장인 김성준 국토환경보호성 산림총국 부총국장과 백원철 국토환경보호성 산림총국 국장, 량기건 민족경제협력위원회 국장 등이 대표로 참석합니다.

남북은 회담에서 더 효율적인 산림협력을 위해 우선 북한의 산림현황에 대한 공동조사와 연구를 진행하는 방안에 대해 협의할 것으로 보입니다.

통일부에 따르면 2008년 현재 북한은 전체 산림 면적의 32%에 해당하는 284만ha가 황폐해졌고 이로 인한 홍수와 산사태 등으로 사회ㆍ경제적 피해가 가중되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이마저도 10년 전 통계여서 현 상황을 정확하게 반영하지는 못해 공동조사와 연구가 필요하다는 것이 우리 측의 판단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HOME TOP
Send Feedback
How can we improve?
Thanks for your feed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