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Go to Navigation
General

S. Korea Struggling to Cut Usage of Plastic

17:12 July 05, 2018 replay time01:48

Watch Next


[Anchor]

Many ask for plastic bags to carry their items after making purchases at convenience stores.

Are paper bags not an option?

That will definitely be better for the environment.

The drive to take environmentally friendly actions is gaining momentum.

Jeong In-yong has more.

[Reporter]

This is a paper bag that South Korean convenience stores will use to replace plastic bags starting from next week.

It is part of efforts to curb plastic bag usage, which will begin from July 12.

Consumers are allowed to choose between a 20 won plastic bag and a 100 won paper bag.

<Park Do-young / GS25> ”We will begin offering paper bags to take part in efforts to protect the environment and cut the use of plastic bags. This will offer customers a wider choice by introducing paper bags at a low price."

The county’s two leading bakeries are also trying to do their part.

Paris Baguette vowed to reduce plastic bag use by 90 percent by the end of this year, while Tous Les Jours plans on reducing plastic bag usage by 80 percent by next January.

A coffee franchise unveiled its policy to ban the use of disposable cups at their outlets.

They will offer disposable cups only when customers order for take-out.

<Employee at Coffee Franchise> “(Can I stay here with a disposable cup?) We only offer coffee in mugs, but we can switch to a take-out cup when customers leave.”

Environmental awareness is increasing among companies who put the environment protection before convenience.

In line with the evolving atmosphere, Seoul City government will launch an inspection into plastic waste reduction at coffee shops and fast food stores from next week.

Jeong In-yong reporting for Yonhap News TV.

quotejeong@yna.co.kr

Yonhap News TV: (Inquiry on article/Report) KakaoTalk/LINE jebo23


"일회용품 줄이자"…종이봉투 등장한 편의점

[앵커]

편의점에서 제품 살 때 별 생각없이 비닐봉투 달라고 하는 경우 많으실 것입니다.

그런데 비닐 대신 종이봉투에 담아갈 수는 없을까요?

종이봉투를 쓰면 분명 환경에 도움이 될텐데요.

이처럼 환경을 생각하는 움직임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정인용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비닐봉투 일색인 편의점에선 처음으로 다음주부터 보게 될 종이봉투입니다.


오는 12일부터 일회용 비닐봉투 사용을 줄이기 위해 제작한 것입니다.

편의점에서 물건을 사면 소비자가 20원 짜리 비닐봉투과 100원 짜리 종이봉투, 둘 중 하나를 고를 수 있습니다.

<박도영 / GS25 홍보팀> "환경을 소중히 여기는 사회적 분위기에 맞춰서 비닐 쇼핑백을 줄이고자 종이 쇼핑백을 도입하게 됐습니다. 저렴한 가격으로 종이쇼핑백을 도입함으로써 고객 선택의 폭이 넓어지는 계기가…"

국내 양대 프랜차이즈 제과점도 일회용품 줄이기에 동참했습니다.

파리바게뜨는 올해 말까지 비닐봉투 사용량을 90% 이상 줄이고 뚜레쥬르는 내년 1월까지 80%를 줄인다는 계획입니다.

한 커피 프랜차이즈 업체에서는 매장에서 원칙적으로 일회용 종이컵을 쓰지 않기로 했습니다.


음료를 마시다 중간에 나갈 때에나 일회용 컵을 내주기로 한 것입니다.

<커피전문점 직원> "(테이크아웃잔에 여기서 먹고 가도 상관없나요?) 머그잔에 나가기는 하는데 드시다가 나가시면 테이크아웃잔에 옮겨드릴 수는…"

편의성 대신 장기적 관점에서 환경까지 고려한 기업들의 움직임이 확산하는 분위기입니다.

이런 분위기에 맞춰 서울시는 다음주부터 커피전문점이나 패스트푸드점이 일회용품 사용을 얼마나 줄였는지 점검에 나설 방침입니다.

연합뉴스TV 정인용입니다.

quotejeong@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HOME TOP
Send Feedback
How can we improve?
Thanks for your feed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