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Go to Navigation
General

Court Rejects Arrest Warrant for Korea Air Chief

15:22 July 06, 2018 replay time01:42

Watch Next


[Anchor]

A court turned down the prosecution's request for a warrant to arrest Hanjin Group Chairman Cho Yang-ho, who is accused of inheritance tax evasion and embezzlement.

The court refused to issue an arrest warrant for Cho, given that his charges are disputable.

Prosecutors will likely review whether to file another request for a warrant.

Kwak Joon-young has more.

[Reporter]

Cho Yang-ho, chief of Hanjin Group, is leaving the Seoul Southern Detention Center.

Cho has been under investigation for about seven hours at the detention center yesterday. Following the court’s decision, Cho went home in the early morning today from here, where he had been waiting for the ruling.

Cho remained silent just as he did after the questioning, making no response when he was asked if he had anything to say to the South Korean public.

Cho is accused of five charges including embezzlement, breach of trust, fraud, breach of pharmacy act, and tax evasion.

But the court said it is difficult to acknowledge the need and reasons for Cho's detention, considering that his charges are disputable and the court needs to guarantee his right to defense.

With the decision, Cho avoided prison time. He was jailed in 1999 on charges of dodging several million won in taxes while purchasing airplanes.

The court’s decision allows all of his family members, including wife Lee Myung-hee, former Chairman of the Ilwoo Foundation and daughter Cho Hyun-min, former Korean Air executive, to avoid arrest.

This will also likely influence prosecutors’ plan to continue investigation into Cho after securing an arrest warrant.

Prosecutors will decide whether to seek a new warrant for Cho after reviewing the grounds for the court’s denial.

Kwak Joon-young reporting for Yonhap News TV.

Yonhap News TV: (Inquiry on article/Report) KakaoTalk/LINE jebo23

조양호 한진 회장 구속 면해…"피해 사실 다툼 여지"


[앵커]

수백억대 상속세 탈루 등 비리 의혹을 받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됐습니다.

법원은 피해사실에 관해 다툼의 여지가 있다는 등의 이유로 조 회장의 구속영장을 기각했는데요.

검찰은 재청구 여부를 검토할 것으로 보입니다.

곽준영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남부구치소를 빠져 나오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어제(5일) 7시간 가량의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후 이 곳에서 대기 중이던 조 회장은 법원의 구속영장 기각에 따라 오늘(6일) 새벽 귀갓길에 올랐습니다.

앞서 피의자심문을 마친 후 아무말이 없었던 조 회장은 이번에도 묵묵부답이었습니다.

<조양호 / 한진그룹 회장> "(국민한테 한말씀 해주세요.) ……"

검찰은 조 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하면서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ㆍ배임ㆍ사기와 약사법 위반, 국제조세조정에 관한 법률 위반 등 5가지 혐의를 적용했습니다.

하지만 법원은 "피의사실들에 관해서 다툼의 여지가 있고 피의자의 방어권을 보장할 필요가 있어 현 단계에서 구속해야 할 사유와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기각했습니다.

이로써 조 회장은 지난 1999년 항공기도입 리베이트 과정에서 수백억원 세금 탈루한 혐의로 구속됐던 이후 19년 만에 다시 구속될 위기를 면했습니다.

또 이번 조 회장 구속 영장 기각에 따라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과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 등 한진 일가 3명은 모두 구속을 피하게 됐습니다.

이번 법원의 결정으로 조 회장을 구속 상태에서 추가 수사하려던 검찰의 계획에도 수정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 측은 일단 기각 사유를 검토해 구속 영장을 다시 청구할 지 결정키로 했습니다.

연합뉴스TV 곽준영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HOME TOP
Send Feedback
How can we improve?
Thanks for your feed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