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Go to Navigation
General

Local Auto Industry in Trouble

17:28 July 11, 2018 replay time01:48

Watch Next


[Anchor]

Sales of imported cars in South Korea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exceeded the total of all of last year.

This has dealt a blow to domestic sales of the country’s auto makers.

Observers paint a gloomy picture for the auto industry, citing the possibility of the United States imposing tariffs on imported vehicles and impending strikes.

Gwak Joon-young has more.

[Reporter]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foreign carmakers sold around 140,000 units in South Korea, more than 18 percent higher than the same period a year ago.

Their robust sales came as Mercedes-Benz and BMW are performing well, and even Audi and VW joined the race by resuming sales after a two-year suspension triggered by the "diesel gate" emissions cheating scandal.

Driven by strong sales of German automakers, foreign brands grabbed more than 15 percent of the local market share.

Brisk performances by foreign automakers pushed Korean automakers to struggle further.

Domestic sales of South Korean cars declined 2.9 percent in the first half from a year ago, and when excluding Hyundai Motor and Kia Motors, local carmakers were outpaced by foreign brands in terms of combined domestic sales.

This is because their new models failed to boost sales and competition has become tougher with foreign counterparts.

Local automakers will likely lose ground through the second half as foreign rivals are readying to launch new flagship models.


Things are also gloomy abroad.

Exports are on the rise, but when the U.S. imposes 25 percent tariffs on imported autos, it will become almost impossible for automakers to continue exports to the U.S.

<Lee Hang-gu / Researcher at Korea Institute for Industrial Economics & Trade> “Concerned parties in the auto industry need strategies aimed at overcoming the ongoing trade dispute and trade barriers to bolster their competitiveness through cooperation.”

Even worse, Hyundai Motor, the country’s largest automaker, is feared to suffer from declining production due to strike concerns, which also makes the future of the country’s auto industry murky.

Gwak Joon-young reporting for Yonhap News TV.

Yonhap News TV: (Inquiry on article/Report) KakaoTalk/LINE jebo23


내수부진ㆍ수출위기ㆍ노조파업…국산차업계 '삼중고'

[앵커]

상반기 수입차 업계의 한국시장 판매 실적은 작년을 뛰어넘었습니다.

이는 국내 자동차회사들의 내수판매에도 고스란히 영향을 미쳤는데요.

미국의 수입차 관세폭탄 예고에 노조의 파업 움직임까지, 자동차 업계의 앞날이 어둡다는 전망이 나옵니다.

곽준영 기자입니다.

[기자]


올 상반기 수입차 브랜드의 국내 판매량은 14만여대, 지난해보다 18% 넘게 늘었습니다.

메르세데스-벤츠와 BMW가 날개 돋친 듯 팔리고 있는데다 디젤게이트 이후 2년여만에 판매 재개한 아우디와 폭스바겐까지 가세했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독일산 차량의 판매 호조 속에 국내 수입차 점유율은 어느덧 15%를 넘었습니다.

수입차가 승승장구하면서 국내 자동차 회사들의 실적은 더욱 초라해졌습니다.

상반기 국내 완성차 업체의 판매량은 지난해보다 2.9% 감소했는데, 현대기아차를 제외한 업체의 합산 판매량은 수입차에 추월당했습니다.

적지 않은 차량을 출시했지만 기대했던 신차효과도 찾아보기 어려웠고, 수입차들의 공세도 워낙 거셌던 탓입니다.

수입차업계는 하반기에도 자신들의 대표 차량을 앞다퉈 선보일 예정이라 이러한 기조는 이어질 가능성이 큽니다.

밖으로 눈을 돌려봐도 상황은 암울합니다.

최근 수출이 회복세라곤 하지만 미국의 최대 25% 수입차 관세폭탄이 현실화하면 대미 수출은 사실상 불가능하기 때문입니다.

<이항구 / 산업연구원 박사> "자동차 이해관계자들의 협력을 통해 통상마찰을 극복할 수 있는 대안을 발굴하고 무역장벽을 극복할 수 경쟁력 강화 전략이 필요…"

여기에 국내업체 중 판매량이 가장 많은 현대차는 노조의 파업 예고로 생산 감소까지 우려되고 있어 그 어느때보다 완성차업계의 전망이 어둡다는 지적입니다.

연합뉴스TV 곽준영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HOME TOP
Send Feedback
How can we improve?
Thanks for your feed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