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Go to Navigation
General

Koreas to Hold High-level Talks

18:02 August 13, 2018 replay time02:21

Watch Next

[Anchor]

Eyes are on whether the high-level inter-Korean talks scheduled to take place today will act as a chance to hold the third inter-Korean summit and break the impasse in relations between the U.S. and North Korea.

Expectations are high that next month will provide a historic watershed for the talks between the two Koreas and North Korea and the U.S. given that September marks the 70th anniversary of the founding of North Korea and the U.N. General Assembly session.

Yoon Seok-yi has more from Washington.

[Reporter]

The U.S. and North Korea are struggling to find a breakthrough following their previous summit in June.

Observers expect the upcoming inter-Korean high-level talks to serve as a catalyst to lead to the third inter-Korean summit, declaring the end of the war, and the second summit between the U.S. and North Korea.

They believe that the talks could become a venue for coordinating issues related to the declaration of an official end to the Korean War, which is seen as the first step towards guaranteeing the North's regime,

The U.S. has demanded that North Korea takes practical denuclearization steps while taking flexible measures to establish the U.N. guidelines for humanitarian aid for North Korea.

<Heather Nauert / Spokeswoman for U.S. State Department> "I can tell you we continue to have conversations with the North virtually every day, every other day or so, and conversations that can be by phone, that can be by message and that can be by email."

President Donald Trump may expect results from the talks between North Korea ahead of the U.S. mid-term elections just three months away, giving a reason to facilitate the declaration of the end to the Korean War.

If U.S Secretary of State Mike Pompeo makes a visit to the North as was proposed by President Trump, specific discussions are expected to take shape over how to build a peaceful regime around the U.N. General Assembly session scheduled for next month.

But if the U.S. and North Korea fail to narrow their differences, even discussions over announcement of an end to the war will not begin.

Experts predict that adding to the complexity is deep-seated distrust over dialogue with the North within mainstream U.S. political and academic circles and China's possible interference into the declaration issue.

Yoon Seok-yi reporting for Yonhap News from Washington.

Yonhap News TV: (Inquiry on article/Report) KakaoTalk/LINE jebo23

남북고위급회담…'종전선언' 등 북미대화 동력될까

[앵커]

오늘(13일) 열리는 남북고위급회담을 계기로 3차 남북정상회담은 물론 교착 상태의 북미 협상에도 동력이 될 지 주목됩니다.

북한 정권수립 70주년 기념일과 유엔 총회가 있는 다음달이 남북, 북미 대화의 중대 분수령이 될 것이란 전망입니다.

워싱턴에서 윤석이 특파원 입니다.

[기자]


지난 6월 북미정상회담 이후 좀처럼 협상의 돌파구를 찾지 못하고 있는 미국과 북한.

오늘 열리는 남북고위급 회담은 3차 남북정상회담은 물론 종전선언과 2차 북미정상회담으로 이어지는 '선순환'의 계기가 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북한이 체제안전 보장의 '첫 단추'로 보고 있는 종전선언 문제에 있어 상당한 의견 조율이 있을 수 있다는 겁니다.

미국이 '북한의 실질적 비핵화 조치'를 거듭 요구하고 있지만 유엔의 '인도적 대북지원 가이드' 마련을 주도하는 등 유연한 모습도 감지되고 있습니다.

<헤더 나워트 / 국무부 대변인> "우리는 대화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실제 매일 또는 하루 걸러서 (북한과 말입니까?) 그렇습니다. 대화는 전화로도, 메세지로도, 이메일로도 이뤄질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3개월 앞으로 다가온 중간선거를 앞두고 북한과의 대화에서 성과를 바랄 수 있다는 점도 종전선언을 앞당길 수 있는 하나의 요인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제안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추가 방북이 성사될 경우엔 다음달 유엔 총회를 전후로 종전선언 등 평화체제 협상이 구체화할 수 있다는 가능성도 거론됩니다.

다만 미국과 북한이 서로의 선제적 조치를 요구하며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할 경우 종전선언은 논의 시작도 쉽지 않을 것이란 분석입니다.

미국내 주류 정치권과 학계 등 조야에서는 여전히 '대북 대화'에 대한 불신이 깊은 데다 종전선언 문제에 중국이 적극 개입할 경우 또다른 변수가 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옵니다.

워싱턴에서 연합뉴스TV 윤석이 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HOME TOP
Send Feedback
How can we improve?
Thanks for your feedback!